[기자수첩] 신재생 위기, 유가하락만 주범?
[기자수첩] 신재생 위기, 유가하락만 주범?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5.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최근 유가가 연이어 떨어지는 상황으로 변동하면서 청정에너지원으로써 화석연료와 경쟁해온 태양광과 풍력, 바이오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업계에서는 일부 수요위축을 우려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실제 태양광 폴리실리콘, 잉곳 등의 가격하락과 끊임없는 수요확산으로 인해 석유, 가스 등과 멀지 않은 미래에 가격경쟁에서도 밀리지 않는 위치에 설 것이라는 조심스런 전망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몇 년간 장기적인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매출급감의 아픔을 겪은 지 얼마 되지 않다보니 이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반면 최근 유가 급락으로 인해 신재생에너지 성장이 어렵다는 말은 억지스런 측면도 있어 보인다.
현재 겪고 있는 초기 시장형성의 어려움과 친환경에너지의 이점 외에 투자가치를 내세우기가 어려운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기업들의 외면은 유가하락의 기미가 보이지 않던 몇 년전부터 보인 현상이 아니던가. 실제로 일부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업체들은 각종 정부주도 정책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지원이 부족하다는 불만을 표출하는데는 적극적이면서 해외기업과의 가격, 효율 경쟁력에서 앞서 나가기 위한 기술개발 및 인프라 구축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선 발을 빼기도 했다.  

어떻게 보면 신재생에너지가 초기시장 형성에 어려움을 겪게 한 가장 큰 주범은 작은 단위의 숫자까지 경제성을 꼼꼼히 따지면서 상황이 불리하면 ‘신재생에너지는 안된다, 투자해 봤자 손해다’라고 몰아세우는 일부의 목소리일 것이다.
오히려 유가하락으로 인해 발생한 여유비용을 신재생에너지 초기시장 선점을 위한 기술개발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고 나아가 ESS, 하이브리드 등 타 분야와의 동반성장까지 이끌어내는 발판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