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국민안전처, 쿼바디스?
[기자수첩] 국민안전처, 쿼바디스?
  • 이승현 기자
  • 승인 2015.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승현기자
[투데이에너지 이승현 기자]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컨트롤타워 부재를 해결하고 재난과 국민안전을 진두지휘할 적임자를 자처하며 지난해 11월 국민안전처가 출범했다. 그 후 몇 달이 흘렀지만 안전처가 과연 제 역할을 해낼지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안전처 출범 이후에도 화재 및 화학물질 유출사고 등 대형사건·사고가 이어지고 있지만 ‘재난 예방 및 대응 컨트롤타워’로서의 존재감은 여전히 보이지 않고 있다. 안전처의 컨트롤타워 역할론에 대한 의구심마저 든다.

새로운 조직개편에 따른 초기 혼선일까? 기대가 너무 커서였을까?

기자 역시 울산항 화학물 전용 운반선 ‘한양에이스 호 폭발사고’와 ‘의정부 아파트 화재 사고’ 당시 국민안전처는 취재의 혼선만 가중시킨다는 인상을 받은 바 있다. 사실이 그랬다. 담당자와 통화를 위해 몇 번의 전화를 돌려야만 했고 어렵게 연결된 통화에서도 명확한 사고 상황을 알기는 어려웠다.   

한양에이스호 사고 당시 관할이 해수부 산하 울산 항만청과 해경으로 나뉘다 보니 나오는 혼선쯤으로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기존 소방방재청이 관할하던 화재 사고를 제외한 가스 및 화학물질 사고, 해양사고 등 타 부처와 관할권이 중첩되는 부문에서는 여전히 ‘오락가락’구심점이 없어 보였다. 

이는 관할의 문제만은 아니다. 박인용 장관은 의정부 화재 사흘 만에 현장을 방문했다. ‘구조작업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명분에서다. 그러나 의정부 화재사고를 대처하는 장관의 행보가 현재의 안전처 모습을 잘 보여준다.  국회의원들의 질책에 마지못해 다녀간 현장 방문은 장관의 엇박자행보에 상황실 직원들이 20여 분 동안 전화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소동까지 빚어졌다.
또 다시 혼선만을 가중시킨 셈이 됐다.

세월호 사고 이후 재난 시 컨트롤타워를 만든다던 외침은 사라지고 신설 주무부처마저 구태를 답습하는 모양새다. 출범 이후 아직 내외부적으로 자신의 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지울 수 없다.

국민안전처는 재난 컨트롤타워로서 국민의 기대를 다시 한 번 곱씹어 봐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