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웃돈’ 논란 그만 합시다
[기자수첩] ‘웃돈’ 논란 그만 합시다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5.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주영기자
[투데이에너지]  자원외교 국정조사 기관보고가 끝났다. 5일간의 기관보고에서 야당 위원들이 증인들에게 말했던 것 중 하나는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는 말이었다. 그런데 한 가지 의문이 든다. 위원들은 국민을 호도한 적이 없는가.

기관보고 둘째날, 국정조사가 본격 시작되기 전 여·야 특위위원들 사이에 잠시 잡음이 생겼다. 야당측에서 발표한 ‘웃돈’에 관한 보도자료 때문이었다.

김상훈 새누리당 의원은 전날 기관보고를 진행했던 한국석유공사와 관련, 국제적 합법관례인 서명보너스를 ‘웃돈’이라 표현한 일부 언론보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야당 위원들에게 “보도자료에 국민들이 오해할 수 있는 자극적 표현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에 질세라 반박했다. 관련 내용을 조사한 국회의원이 웃돈으로 표현하는 것은 주관적인 표현의 자유이며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전적으로 국민의 몫이라는 것.

그 말은 국민들을 호도하겠다는 다른 표현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미 합법으로 판명됐고 석유공사 측에서도 수차례 해명했으며 증거자료도 제시한 바 있는 서명보너스를 입에 올리는 것도 이제 입이 아플 지경이다.

그러나 마치 그러한 우려를 비웃기라도 하듯 해당 보도자료를 발표했던 야당 위원은 그 다음에도 광물자원공사와 가스공사에 관련해 ‘웃돈’을 퍼줬다는 보도자료를 연이어 발표했다.

수차례 의혹이 해소된 후인 국정조사에까지 그런 논란을 만드는 이유가 무엇인가. 혹시 국정조사 때 다룰 큰 실책을 발견하지 못한 위원들의 한계는 아닌가.

일부 위원들 사이에서 나온 “자원외교 국조가 국감과 다를 게 없다”는 말을 그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 4월7일까지 국정조사가 계속된다 하니 좀 더 똑똑한 그들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