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열산업 선도기업] 대한공조
[지열산업 선도기업] 대한공조
  • 강은철 기자
  • 승인 2015.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지열히트펌프 인증모델 보유

▲ 대한공조가 생산하고 있는 지열히트펌프.
[투데이에너지 강은철 기자] 대한공조는 세계적인 에어컨 생산업체인 삼성전자와 아웃소싱 파트너로 냉난방시스템의 심장부인 열교환기를 제작 공급하는 전문기업으로 2001년 6월 설립됐다.

2003년 태국 해외법인 공장 설립, 2007년 부설연구소 설립, 2009년 지열분야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등록 등 기술 및 제품사업 범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본사는 오산에 위치해 있으며 지열, 수열(폐열), 공기열 히트펌프 및 FCU(Fan Coil Unit), 에어콘 실내외기를 생산하고 있다. 열교환기는 2011년  광주광역시로 공장을 확장 이전해 핀튜브(FIN&TUBE) 열교환기 및 AL MC TUBE(Aluminium Micro Channel Tube)를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태국 해외법인에서는 냉장고용 EVAP, 에어콘 핀튜브 열교환기를 생산하고 있다.

직원은 국내 100명, 해외 400명으로 지난해 매출은 총 1,400억원 규모이며 2013년 2,000만불 추출탑에 이어 2014년에 3,0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하며 수출전문기업으로도 급성장하고 있다.

대한공조의 강점은 첫째도 품질, 둘째도 품질에 있다. ISO9001 품질경영시스템 인증, ISO14001 환경인증시스템 인증 및 전기용품 안전인증 K마크 획득을 통해 품질경영을 실천해 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2012년 삼성전자 납품 불량률 0.2927PPM을 달성했으며 2013년 자동차납품인증인 TS16949를 획득했다. 

대한공조의 관계자는 “국내 열교환기 선두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여러 기관의 국책과제를 통해 산학연 협업을 이뤄 꾸준한 기술개발과 생산제품 품질에 대한 고객사의 절대적인 신뢰가 성장의 비결”이라고 밝혔다.

‘21세기 세계 공조업계를 선도하는 일류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서로 협력해 위기의 순간들을 슬기롭게 이겨냈으며 노동부 주관 ‘노사상생 양보교섭 실천기업’으로 선정될 만큼 노사간 신뢰가 두텁다.

대한공조는 열교환기사업부, 알루미늄사업부, 에너지사업부로 구성돼 있다.  열교환기사업부는 알루미늄 호일, CU-PIPE, Al-PIPE를 이용한 핀튜브타입의 열교환기를 주로 생산하고 있다.

특히 벽걸이형 에어콘 실내외기 생산과 FCU(Fan Coil Unit)을 생산하고 있으며 벽걸이형 에어콘은 연간 2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라인을 갖추고 있다. 올해부터 시작한 FCU 생산능력은 연 4만5,000대에 달한다. FCU는 삼성전자에 납품을 하고 있으며 점차 판로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주요 고객사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다수의 공조기 제품 생산기업이다.

신재생에너지사업부는 CO₂히트펌프연구를 시작으로 10여년간 국책사업을 수행하면서 쌓아 올린 기술력을 바탕으로 K마크 획득과 국내 최대 인증제품을 포함한 다수의 지열히트펌프를 생산하고 있다.

중소기업이 보유하기 힘든 다수의 정밀계측기기와 히트펌프 환경테스트실을 보유해 고효율 히트펌프 개발, 철저한 품질관리, 성능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최적의 히트펌프를 생산, 납품하고 있다.

특히 단일규모 국내 최대용량인 화성온실단지(1,500RT), 세종시 청사(1,600RT)에 지열히트펌프를 납품, 사용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