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피해 유형별 정보 공개
기후변화 피해 유형별 정보 공개
  • 이종수 기자
  • 승인 2016.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 ‘융합 DB’ 구축

[투데이에너지 이종수 기자] 환경부(장관 윤성규)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는 ‘이상 강우에 의한 미래 침수 피해 융합 데이터베이스(이하 융합 DB)'를 구축하고 9일부터 ’기후변화 피해 유형별 정보 포털(ace.kei.re.kr)‘을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융합 DB’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지원하는 국가DB 구축사업을 통해 완성됐다. 총 3차년 사업 중 1차년 사업으로 기후변화에 의한 부문별 피해 현황과 관련한 기초 정보 총 2,478건 중 1,005건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메타) 정보’와 이를 활용한 시범 활용 융합 DB를 담았다.

‘융합 DB’는 미래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이용해 침수 피해 지역의 시기별(년대별), 지역별 검색과 각 정보 사이의 중첩 활용이 가능하다.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는 2010년부터 2년간 수도권 제조업 관련 지역의 침수 피해 위치와 피해 시점의 3일 동안 누적 강우량을 DB로 구축했다.

DB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0년과 2011년에 침수 피해가 발생할 당시의 3일 평균 누적 강우량은 89.6mm이었으며 최대 136.6mm 기록한 지역도 나타났다. 최소 45.7mm의 강우량에도 침수 피해를 입은 곳도 있었다.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는 온실가스 저감 활동이 없다는 전제 아래 현재 추세로 기후변화가 진행된다면 2100년에는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3일 누적 강우량이 136.6mm를 초과하는 수가 연간 26회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환경부와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는 향후 2, 3차년도 사업으로 폭염, 한파, 전염병 등 기후변화에 따른 피해 유형별 ‘설명(메타) 정보’를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또 각 부처와 지자체에 분산돼 있는 기후변화와 관련된 기초 정보를 통합해 관리할 예정이다.

정은해 환경부 기후변화협력과장은 “향후 극단적으로 증가하는 기후변화 피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신기후체제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해서는 관련 정보의 융·복합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