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요절벽 직면한 LPG車 충전시장
[사설] 수요절벽 직면한 LPG車 충전시장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6.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승승장구했었던 LPG자동차 충전시장이 폐차 이후 LPG차 구매로 연결시키지 못하면서 수요 절벽에 내몰리고 있다.

2010년 11월 245만9,155대로 정점을 찍었던 LPG차 신규등록은 지난해 약 8만대 감소한데 이어 올해들어 2만658대가 감소했다.

신규허가 등으로 충전소는 늘어나는데 수요가 줄다보니 사업자간 가격 경쟁은 심화되고 LPG수입 및 정유사의 담보 또는 자산가치는 떨어질 수밖에 없는 입장에 놓였다.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곳곳의 충전소가 원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LPG를 판매하는 곳을 심심찮게 목격할 수 있다.  

우려스러운 점은 앞으로 수요 감소가 더 심화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이산화탄소를 줄이기 위해 환경부는 전기차 20만대, 하이브리드 82만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5만대, 수소차 9,000대 등 친환경차 108만대 보급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정부의 이같은 정책적 목표와 지원책에 따라 휘발유나 경유차 증가율이 둔화되는 것이 아니라 LPG나 CNG 차량이 감소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전기차 충전을 위한 저렴한 전용요금제도 도입된데 이어 앞으로 더 저렴해 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대로 발전소 건설이 이뤄질 경우 국내 기저발전 비중이 전체 발전설비의 60.5%로 높아지고 2017년부터 잉여기저발전이 발생해 2020년이 되면 겨울을 제외한 모든 계절에 잉여기저발전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이런 환경을 충전업계는 마치 남의 일 보듯 바라보거나 가격 경쟁을 통한 물량 유치 경쟁으로 낭비해서는 안 된다.

다양한 연료의 친환경 자동차가 등장하고 있는데 LPG시장만을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는 욕심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LPG차 보급을 확산시킬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나서는 것은 물론 LPG차 운전자에 대한 서비스도 강화해야 한다.

LPG차 보급과 충전시장을 어떻게 발전시켜 나갈 것인지 깊은 고민과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 

특히 정부의 정책적 변화를 선제적으로 대응하지는 못할지언정 자연스럽게 수용하고 사업자 스스로 변화하려는 의지도 보여야 한다.

머물러 있는 것은 더 발전이 없거나 퇴보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