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조명넘어 융합 신시장 창출 ‘앞장’
LED, 조명넘어 융합 신시장 창출 ‘앞장’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6.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국제 LED & OLED EXPO 2016’ 개막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22일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광산업진흥회, 한국전등기구LED산업협동조합, 한국광기술원 등 관련 업계 및 유관기관과 국제 LED & OLED EXPO 2016’ 개막식을 개최했다.

올해 14회째인 이번 행사는 25일까지 4일간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LED·OLED 전시회로 국내외 15개국 350여 업체에서 LED·OLED 조명, LED소자 부품 등을 전시한다.

특히 올해는 LED-ICT융합제품과 제로에너지빌딩 LED시스템조명, 플렉시블 OLED 조명 등 신기술을 적용한 제품들이 다수 출품돼 LED·OLED 기술의 발전상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작년에 이어 해외 유명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가 진행돼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게 된다.

지난해 36,300만달러 규모의 상담과 2,500만달러 규모의 계약이 체결된 데 이어 올해는 60만만달러 상담, 4,000만달러 규모 계약이 목표다.

아울러 제6LED산업포럼(위원장 이상희 과기처 장관)이 개최돼 총 7개 세션, 43개 주제발표를 통해 LED·OLED 최신 기술동향을 공유하고 관련기업 간 비즈니스 전략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박원주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신개념 방열기술을 도입, LED효율을 대폭 높인 ()테크엔 등 신기술 우수기업 5개사와 중소기업 수출확대에 공헌한 한국광산업진흥회 송원만 부장 등 개인 유공자 4명에게 정부 포상을 수여했다.

박원주 실장은 최근 LED시장이 세계 경기침체, 중국발 과잉공급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친환경 LED조명 수요 증가와 LED 융합 신시장 성장 등에 따라 지속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LED효율 개선 등 지속적인 기술 경쟁력 확보, LED조명 및 융합 시장 확대에 대비한 선순환 생태계 구축이 중요한 만큼 정부는 차세대 핵심원천기술 개발, 중동·동남아 등 해외유망시장 진출 지원, 신기술 융합제품에 대한 규제 개선, LED 전후방 기업 간 동반성장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 우리기업이 세계 최초로 60W급 초고효율 LED를 개발함에 따라 KS 및 고효율인증 기준에 반영해 시판이 가능토록 개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