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에 에너지신산업 모델 수출되나
몽골에 에너지신산업 모델 수출되나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6.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친환경에너지타운 타당성조사 실시키로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기자] 에너지신산업 수출을 위한 정부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산업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은 최근 몽골 친환경에너지타운사업 타당성조사를 위한 사업참여를 공고했다.

이번 사업은 몽골 현지 여건에 적합한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것으로 사업예산 2억원이 책정됐다.

정부는 지난 7월 몽골 에너지부와 ‘친환경에너지타운 시범사업 협력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몽골은 총 발전량의 93%를 석탄발전에 의존하고 있어 광산개발과 폐광 등으로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양국 정부는 몽골 폐광지역을 복원해 환경과 안전문제를 해결하고 복원부지에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리드를 구축함으로써 전력난 해결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키로 합의했다.

또한 MOU 체결에 앞서 지난 5월 몽골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은 “친환경에너지타운은 가축분뇨와 음식폐기물 등을 열과 전기로 변환시켜 사용하거나 몽골에 풍부한 태양광과 풍력으로 전기를 만들어 쓰고 남는 전기는 판매까지 할 수 있는만큼 사업이 적극 추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정부는 사업타당성조사사업을 통해 사업후보지 검토에서 사업방향 및 범위, 경제성 분석, 온실가스 저감효과 분석, 운영 및 유지관리계획 등을 구체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사업자가 최종 확정돼 협약을 체결하면 최종보고서는 6개월 후 제시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