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충전카드 통합…충전 쉬워진다
전기차충전카드 통합…충전 쉬워진다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6.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민간(3사) 충전기 공동 이용에 합의…총 711기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전기차 충전회원카드가 통합된다. 정부와 민간충전사별 가입된 회원들의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와 포스코ICT,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비긴스  3개 민간충전사업자는 그동안 각자 운영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회원카드와 전기차 충전기를 25일부터 공동 이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전기차 충전회원카드는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5,837장, 포스코ICT 3,694장,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250장을 각각 발급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회원으로 가입한 고객은 해당 서비스망에서 구축한 충전시설만을 이용했어야 했다. 이들 사업자가 구축한 현황을 살펴보면 공공충전기(한국환경공단) 353기(모두 급속), 포스코ICT 272기(급속 12기, 완속 260기),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64기(급속 34기, 완속 30기), 비긴스 22기(급속 8기, 완속 14기) 등 총 711기다.

이번 충전회원카드 공동 이용 결정에 따라 회원카드 보유자들은 이들 기관의 충전망을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단 회원정보 활용과 충전기 이용약관에 동의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한국환경공단 회원카드 소지자는 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된다. 민간충전사 회원카드 소지자는 각 사의 홈페이지에서 동의절차를 처리할 수 있으나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에서 발급한 카드 보유자는 새로 발급받아야 한다.

한편 환경부는 현재 모바일 웹(Web)에서만 제공하고 있는 충전기 위치제공서비스를 11월부터 모바일 앱(App) 서비스로 확대해 추진한다. 앱서비스가 제공되면 웹페이지를 거치지 않고 한 번의 터치로 전국 충전기 위치제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