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전력중개 시범사업 기업 선정
소규모 전력중개 시범사업 기업 선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6.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거래소, KT 등 6개 기업 중개사업·제도 실증 착수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소규모 전력중개시장 시범사업자가 선정됐다.

전력거래소는 18일 ‘소규모 전력중개시장 시범사업’에 참여할 6개 기업을 선정·발표했다.

현재 소규모전력중개사업과 중개시장을 신설하는 내용의 전기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계류 중으로 이번 시범사업은 법시행 전에 관련 제도와 사업모델을 예비사업자 참여하에 실증하는 사업이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할 사업자의 능력과 사업수행 계획을 종합해 통신, 신재생, 수요관리, 발전사업 부문의 6개 기업을 선정했다.

선정기업은 KT, 벽산파워, 포스코에너지, 이든스토리, 한화에너지, 탑솔라 이상 6개 기업이다.

전력거래소와 선정기업은 조만간 시범사업 추진에 관한 세부협약을 체결, 11월 중 소규모전력중개시장과 중개사업에 대한 본격적인 실증에 착수할 계획이다.

시범사업기간 중 소규모전력자원 보유자, 중개사업자, 전력거래소 간에는 모의 전력거래가 이뤄지며 이를 바탕으로 세부 제도개선안(시행령, 시행규칙, 표준약관, 중개시장운영규칙 등)을 보완, 관련 정보통신시스템(ICT)의 개발 및 수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중개사업자 및 소규모신재생발전기 보유자(중개수요자)에게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확대토록 하는 동기를 부여한다.
 
작은 규모의 태양광 발전사업자가 전력 및 신재생공급인증서(REC)를 직접 거래하는 경우 절차가 번거롭고 설비관리 등의 전문성이 부족한 문제가 있었다.

중개사업자는 전력거래 및 REC거래에 있어 교섭력을 제고하고 설비의 유지, 관리는 물론 신규 투자 등에 있어서도 보다 전문적이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력시장과 전력계통을 운영하는 전력거래소는 출력이 간헐적인(intermittency) 신재생발전자원이 확산되더라도 중개사업자를 통해 거래를 함으로써 신재생발전기의 예측가능성과 출력안정성을 상당부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우리나라 전체발전량 중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은 연간 4~6% 수준으로 간헐성의 영향이 아직은 미미하나 독일, 미국 캘리포니아 등 신재생발전 비중이 20% 이상 달하는 국가들의 경우 수급안정성 확보가 중요 현안으로 부상 중이다.

이번 시범사업 공모과정에 다양한 배경의 기업체가 전향적으로 참여한 점은 매우 고무적으로 평가된다.

참여기업들은 당장의 수익에 연연하지 않고 중개사업을 미래 전략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다.
 
전력거래소는 시범사업과정에서 참여기업이 다양한 사업모델을 자율적으로 검증할 수 있도록 기회를 폭넓게 제공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오는 11월 중 세부적인 시범사업계획을 담은 협약을 체결, 본격적인 중개시장과 사업 실증에 착수한다.

시범사업 기간은 관련법안(전기사업법 개정안)의 시행시기를 반영해 유연하게 조정할 예정이다.

소규모전력 중개시장제도를 계기로 신재생 기반의 프로슈머 거래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시범사업과정에서 전국적·지역기반 등 사업자의 특성에 따른 다양한 중개사업 모델이 가능하도록 다각적인인 지원도 이뤄진다.

신재생 정책 및 프로슈머의 전기 생산 및 판매가 용이하도록 세부적인 제도개선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