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2017 드론쇼 코리아’ 개막
아시아 최대 ‘2017 드론쇼 코리아’ 개막
  • 김보겸 기자
  • 승인 2017.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전시 및 컨퍼런스 진행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대표적 신산업분야로 촉망

[투데이에너지 김보겸 기자] 아시아 최대 규모의 드론 종합 행사인 ‘2017 드론쇼 코리아19일부터 21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광역시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전시회, 컨퍼런스를 중심으로 진행되며 동호인과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와 부대행사도 함께 개최돼 많은 사람들이 참여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행사는 산업부가 지난해 12드론산업 발전 전략을 마련한 후 실행 계획의 일환으로 진행된만큼 정부의 드론산업에 대한 관심을 볼 수 있다.

행사기간 동안에는 공공분야 드론수요 발굴 투자유치를 통한 드론분야 자금흐름 지원 수요기관-개발자간 교류촉진 드론수출 지원 국민적 관심제고 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경찰청, 국민안전처 등 공공수요기관들이 전시회와 컨퍼런스에 대거 참가해 공공분야에서 드론 활용 경험을 공유하고 드론 제작업체들과 기술개발 방향, 활용분야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행사 2일차에 개최되는 드론산업 투자유치 포럼에서는 10개 드론 스타트업·중소기업이 참여해 인공지능·딥러닝 기반의 감시용 드론, 수요자 맞춤형 드론개발 서비스 등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에게 사업계획을 설명과 상담이 이뤄진다.

전시회에서는 하이브리드 엔진, 고강도 경량소재 등 새로운 기술이 접목돼 비행시간과 적재하중(Payload)이 크게 늘어났고 자율비행기술, 충돌회피, 군집비행 기능 등 기능 또한 진화된 상업용 드론이 출품됐다. 여기에 대한항공, 유콘 등 군사용 드론 전문업체들도 상업용 드론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향후 드론산업이 상업용 중심으로 발전을 예고한다.

상업용 드론의 용도도 농업용 일변도에서 산불감시, 정밀관측, 재난안전, 적조감시, 정밀방재 등 다변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며 차세대 개인용 항공기(Personal Air Vehicle)의 컨셉 모델도 출품돼 향후 발전방향도 가늠해 볼 수 있을 전망이다.

2일간 진행되는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글로벌 리더 6개국(한국, 중국, 일본, 이스라엘, 싱가포르, 이탈리아) 36명의 연사가 참여해 공공수요 특별 세션 미래기술 세션 드론 활용콘텐츠 세션 등 드론의 활용방안과 미래상에 대해 논의한다.

정만기 산업부 차관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드론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대표적 신산업분야로 기존 산업에 적용돼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향상 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