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에너지빌딩 신규 시범사업 추진
제로에너지빌딩 신규 시범사업 추진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7.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신청사, 서울 공항고 등 단지형·저층형 4개소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경기도 신청사, 서울 공항고, 충북 정산중, 행복도시 5-1생활권 제로에너지 스마트시티 등이 제로에너지빌딩 시범사업으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지난해 1220일 선정된 제로에너지빌딩 시범사업의 원활한 사업추진과 업무지원 협조를 위해 교육부(장관 이준식), 행복청, 경기도 등 관계기관 간 업무협력 협약(MOU)16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체결했다.

이번에 추진되는 시범사업은행복도시 5-1생활권 제로에너지 스마트시티(행복청·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도 신청사 건립공사(경기도)의 단지형 시범사업 2개소와 서울 공항고등학교(서울시교육청), 충남 정산중학교(충남도교육청)의 저층형 협업사업(국토부-교육부) 2개소다.

이번 협약은 사업별 특성을 고려한 제로에너지빌딩 설계 검토·컨설팅 등 기술 지원, 건축물 에너지성능 향상, 시범사업 인센티브지원, 관련 기술 개발 등의 분야에서 상호 적극적으로 협력하는것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경기도 신청사는 올해 상반기에 제로에너지 설계를 보완하고 시공사를 선정해 하반기착공예정이다. 행복도시 5-1생활권 올해 지구단위계획 수립에 착수해 2020년부터 단계적으로 토지분양 및 조성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제로에너지 성능을 갖춘 에너지자립학교로서 서울 공항고와 충남 정산중학교를 2019년 개교를 목표로 연내 착공할 계획이며 각 학교의 특성 및 지역조건을 고려한 제로에너지 성능구현찜통·냉골 없는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의 관계자는 교육부, 행복청, 경기도 등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이번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완수로 다른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으로 제로에너지건축이 확산되도록 관계기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며  “2020년부터 단계적으로 공공 건축물에 대한 제로에너지 기술 적용이 의무화되는 만큼 제로에너지건축에 대해 관계기관뿐 아니라 민간부분에서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