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대상, 전기차 구매 상담회 개최
공공기관 대상, 전기차 구매 상담회 개최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7.02.2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신규 구매 차량의 40% ‘친환경차’ 의무 구매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기자]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전기차 보급 설명회가 개최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전기차 보급 확산 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공공기관 특성에 맞는 전기차 모델을 비교·선택할 수 있는 기회제공을 목적으로 ‘공공기관 전기차 구매 상담회 및 시승식’을 개최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전기차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전기차 성능향상을 위한 기술개발, 충전인프라 확충, 구매·운행 시 인센티브 확대 등을 통해 전기차 운행 여건을 크게 개선한 바 있으며 올해부터는 공공기관에 대해서도 친환경차(전기차, 수소차) 의무구매 비율을 40% 이상으로 상향해 민간·공공부문 모두 전기차 보급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날 행사에서는 전기차를 대량 구매하거나 처음으로 구매하는 공공기관의 차량구매담당자를 대상으로 정부의 전기차 보급 지원정책을 집중 설명했다. 또 지자체와 공공기관 중 가장 선도적으로 전기차 보급에 나서고 있는 제주도와 한전의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현재 국내 전기차의 50% 이상 보급된 제주도는 2030년까지 도내 전 차량(약 38만대)의 전기차 전환을 목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주요관광지나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전액 면제, 이브이(EV)콜센터 운영, 전기차 공동 시승·체험센터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체 공공기관 중 가장 많은 전기차를 보유(697대)하고 있는 한전은 올해도 대규모 구매계획을 확정했으며 공공기관이 밀집한 혁신도시와 전국 지사망을 갖춘 공공기관의 주요거점에 일반 국민들도 이용이 가능한 급속충전기 설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구매상담회에는 현대, 기아, 한국 지엠(GM), 르노삼성 등 4개 국내 전기차 제조업체가 참여해 현재 출시 중이거나 출시예정인 전기차 모델을 소개했다.

한편 산업부는 올해 3월 말까지 전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2016년 전기차 구매 실적’을 제출받아 의무미이행 기관을 공개하는 한편 공공기관평가에도 반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