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 전기차 충전 여건 좋아지나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 여건 좋아지나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7.03.2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완속충전기 신청 접수…공용충전기 대폭 확대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기자] 환경부(장관 조경규)가 전기차 완속충전기 설치·운영을 위한 전문사업자로 지앤텔, 에버온, KT,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포스코ICT 등 5개 기업을 선정하고 20일부터 완속충전기 설치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완속충전기 설치는 환경부 전기차 누리집에서 사업자별 주요 제품을 우선 확인한 뒤 각 사업자의 콜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설치를 원할 경우 사업자별 제공가격과 설치비용, 제공 서비스 등을 사전에 비교하고 해당 사업자를 통해 설치 신청서와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설치 비용은 모델에 따라 최저 87만원에서 최대 920만원으로 정부예산 기준 총 9,515대의 완속충전기 설치 보조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지난해까지 전기차 구매자에게 별도 조건 없이 지원되던 비공용(개인용) 완속충전기 설치비는 올해부터 거주지에 충전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경우로 한정된다. 그러나 전기차를 구매하지 않는 공동주택(아파트), 사업장 등에서 공용으로 충전기를 설치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 공동주택의 경우 개인전용 충전기 사용에 대한 입주민들의 반대가 심하고 거주지 이전 시 충전기 이전 비용이 발생해 개인전용충전기 설치가 쉽지 않았다. 환경부는 이번 보조금 지원으로 공동주택의 공용충전기 설치가 늘어나면 이 같은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다채널 충전기, 과금형 콘센트 등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에 우선적으로 보조금을 지급해 공동주택에 보다 우수한 충전인프라가 확대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다채널 충전기는 충전제어기 1대로 1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해 기존 스탠드형 충전기를 설치할 때 발생하는 전용 주차공간 문제를 해소할 수 있으며 과금형 콘센트는 일반 전기콘센트와 규격은 동일하나 전기요금 계량기능을 갖춘 콘센트이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 과장은 “공동주택이 많은 우리나라 환경에서 개인이 충전기를 설치하고 관리하기가 쉽지 않다”라며 “올해부터 공동주택에 선제적으로 충전인프라를 구축해 전기차 구매장벽을 허물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