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에너지 강국 부상 기회
4차 산업혁명, 에너지 강국 부상 기회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7.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기평, ‘미래에너지시장포럼’ 개최

▲ 황진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아랫줄 가운데)과 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황진택, 이하 에기평)23일 서울 과학기술회관에서 1차 미래에너지시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에너지산업을 둘러싼 환경을 분석하고 시장을 전망하는 한편 미래 에너지시장을 선점을 위한 추진 전략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장전망 및 대응현황에 대한 발제를 시작된 이번 포럼에서는 선도 기업의 비즈니스 케이스가 차례로 발표됐다.

허은녕 서울대학교 교수는 미래 에너지디자인과 기술혁명을 발표를 통해 신기후체제로 인한 에너지시장 전망을 분석하고 우리나라의 에너지정책 개선에 필요한 사항을 제안했다.

이어서 박대수 KT경제경영연구소 소장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KTICT 기술개발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해외기업을 대표해 손장익 슈나이더 일렉트릭코리아 이사는 스마트빌딩 구현을 위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기술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국내기업을 대표해 유석현 두산중공업 부사장이 발전소 스마트화를 위한 두산중공업의 IoT 융합 전략을, 윤태환 루트에너지 대표는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 서비스를 발표했다.

이번 포럼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1988년부터 약 30년간 추진돼 왔던 전통적인 에너지R&D는 이제 우리나라의 강점인 ICT와의 융합을 통해 기술혁신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황진택 에기평 원장은 청정에너지시장의 확대 그리고 자원보유국에서 기술보유국으로 에너지시장 주도권 전환이 예상되는 현시점에서 4차 산업혁명은 우리나라를 자원 빈국에서 에너지 강국으로 부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차 미래에너지시장포럼은 420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