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미래형 자동차 인력 수요, 그린카 ‘탑’
2025년 미래형 자동차 인력 수요, 그린카 ‘탑’
  • 김동용 기자
  • 승인 2017.04.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수요 전망 발표

[투데이에너지 김동용 기자] 오는 2025년까지 미래형 자동차 산업기술인력의 수요를 전망한 결과 ‘그린카’분야가 가장 높은 것으로 예측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 이하 산업부)는 19일 4차 산업혁명 시대 인력 수요를 파악하기 위한 미래형 자동차 분야의 산업기술인력 수요 전망을 발표했다.

이번 전망치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10개월간 국내 미래형 자동차 산업 범위에 속하는 3,909개 사업체 중 미래형 자동차사업 참여 또는 참여예정 업체 217개사가 대상이다. 특히 그린카, 스마트카, 인프라 3개 분야와 연구개발, 품질관리 등 6개 직무의 2025년까지 산업기술인력 수요를 대상으로 조사·분석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총 2만5,496명의 산업기술인력 수요가 예상되며 분야별 산업기술 인력은 그린카 1만6,574명(65%), 스마트카 7,047명(27.6%), 인프라 1,875명(7.4%) 등으로 나타나 그린카 인력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전망됐다. 10년간 연평균 증가율도 그린카(11.6%), 스마트카(11.5%), 인프라(7.8%) 순으로 예측됐다.

▲ 분야별 산업기술인력.

직무별 산업기술인력 전망은 생산기술(1만3,470명), 연구개발(6,037명), 설계·디자인(2,688명)의 순으로 전망됐다. 연평균 증가율은 설계·디자인이 14.5%로 가장 높았고 시험평가·검증(14.1%), 보증·정비(13.6%)순으로 이어졌다. 품질관리, 연구개발, 생산기술·생산은 10~11%대의 증가율을 보였다.

▲ 직무별 산업기술인력.

분야·직무별에서는 그린카분야 생산기술·생산 직무 인력이 1만1,196명(인력증가율 11.4%)으로 가장 많았다. 2025년까지 7,000명 이상 증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그린카분야 연구개발 직무 2,805명, 스마트카분야 연구개발 직무 2,575명, 스마트카분야 생산기술·생산 직무 1,805명 순으로 전망됐으며 인프라분야는 연구개발 직무 658명, 생산기술·생산 직무 424명, 설계·디자인 직무 356명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미래형자동차 산업인력수요 전망’을 시작으로 사물인터넷 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등 다른 신산업분야까지 전망조사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