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서울시교육청, LED교체사업 결국 렌탈로
[분석]서울시교육청, LED교체사업 결국 렌탈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7.05.0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LED교체도 렌탈 추진 움직임
ESCO업계 “타지자체 사업도 영향 미칠 것” 우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이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사업에 따른 조명기기 교체사업의 렌탈모델 도입 구상을 현실화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소속 9개 학습관 등의 조명기기 LED 교체사업과 관련 결국 렌탈방식으로 입찰공고를 낸 것. 이에 대해 ESCO(에너지절약전문기업)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자료출처: 이미지투데이)
ESCO업계의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이 렌탈로 못 박기 시작하게 되면 앞으로 타지자체들도 대부분 이 모델을 따라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ESCO업계는 앞으로 서울시교육청에 지속적으로 시정요청을 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330일 나라장터를 통해 ‘LED렌탈용역 시범사업 발주(입찰공고 제2017-36)’공고를 냈다. 이번 사업은 마포평생학습관을 비롯해 영등포평생학습관, 강동또서관, 강서도서관, 고척도서관, 구로도서관, 서대문도서관, 양천도서관, 어린이도서관, 정독도서관 등 9개 교육청 산하 학습관에 56,542만원의 예산을 투입, 조명기기를 LED로 교체하는 공사로써 오는 6월까지 설치 및 시운전, 현장 검사 완료 후 조명기구 사후관리를 개시해야한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은 LED조명제품 중 직관형 LED램프(컨버터외장형) 14W급 이하품목 제품에 대해서는 교체 시공전 서울시교육청에서 지정한 국가공인 시험기관에서 성능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고효율기자재인증 기준에 미달되거나 입찰시 제안한 제품과 성능이 다른 것으로 판명될 경우 계약이 취소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입찰기업은 한전산업개발()()에스에이치렌탈서비스 단 두 곳뿐 이었다. 그 중 한전사업개발이 36,5454,700원으로 64.175%의 투찰률로 최종 낙찰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ESCO업계의 관계자는 가장 우려되는 것은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서울시교육청이 학교 LED교체사업에도 모두 렌탈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라며 서울시교육청이 그렇게 하게 되면 타지자체들도 모두 따라서 그 모델을 선택할 가능성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가 대도시인만큼 에너지정책이라거나 공공부문 정책들에 대해서는 여타지자체들의 모델이 돼 온 것은 사실이다. 상대적으로 예산이 많지 않은 지자체들에서는 실패사례를 줄여 예산을 보다 아껴 쓰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ESCO업계의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이 말한 것처럼 ESCO로 진행할 경우 정부가 정해놓은 인건비 및 제품단가 최저기준에 맞춰야하기 때문에 부담이 커 기준가격이 없는 렌탈로 하겠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것은 교육청이 법망을 피해가기 위한 꼼수를 부린 것이라며 이는 서울시교육청이 렌탈로 못 박을 필요 없이 원하는 단가를 올리고 그에 대해 ESCO가 됐든 렌탈이 됐든 참여가능한 기업을 입찰시키면 되는 것인데 굳이 ESCO에게 렌탈로 등록해서 들어오라고 하는 것은 기회의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다라고 토로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은 ESCO로 할 경우 원가회수기간이 30년이 걸리고 렌탈로 하게 되면 10년에 가능하다는 근거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라며 그러면서 또 서울시교육청은 렌탈사업자가 원가를 10년 이내 회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재정예산을 편성하겠다고 하는 이해할 수 없는 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의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ESCO협회는 서울시교육청의 주장을 반박하는 A회원사의 실제 시공사례를 제시했다.

▲ 안정기 호환형 직관형LED 조명등 (자료출처: 금호전기 홈페이지)
A사는 서울시의 한 고등학교 LED 교체사업을 실시했다. 학교 전층에 걸쳐 약 434개 형광등 32(W) 등기구를 LED형광등 22W 등기구로 교체하는 사업으로 총 투자비는 13,020만원이었다. 당시 A사가 산정했던 자료를 토대로 보면 22W로 교체 시 연간 22.6MWh로 기존보다 56% 절감이 가능하며 절감액은 연간 2595,000원으로 회수기간은 5년이었다.

이의 기존형광등 수명을 1만시간, 개선 후 LED 수명은 5만시간인 것으로 가정해 계산된 수치다.

ESCO업계의 관계자는 실제사례에서 보여지다시피 서울시교육청이 ESCO로 할 경우 회수기간이 30년이 걸린다는 말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라며 이를 고효율인증등급인 14W를 적용한 내용으로 재산출한다고 하더라도 10년 이내에 충분히 회수 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ESCO업계는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법에 따른 조명기기 교체사업이 지속 추진되는 상황에서 서울시교육청의 이러한 결정이 ESCO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고 이러한 설치사례를 통해 여타지자체까지 확산될 것이 우려된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ESCO업계는 무엇보다 서울시 BRP사업으로 추진하게 될 경우 이자가 1.45%인 반면 렌탈로 하게 될 경우 4%대의 이자를 내야하는데 그렇게 되면 결국 단가가 높아진다는 계산이 나온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교육청이 ESCO에 대해 평가절하 하면서까지 렌탈을 고집하는 이유를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앞으로 서울시교육청이 추진할 LED교체사업 대상 학교는 약 1,323개교인 것으로 알려졌다. ESCO업계는 서울시교육청의 이러한 결정에 대해 지속적으로 맞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향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