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에너지 기술개발 추진
스마트시티 에너지 기술개발 추진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7.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기평·LH·中企, 스마트에너지 R&D 및 실증 업무협약 체결

▲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LH공사, 6개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스마트에너지 R&D 및 실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스마트시티 맞춤형 에너지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황진택, 이하 에기평)19일 서울 에기평 본원에서 LH공사, 스마트시티 기술개발 6개 중소기업(경동나비엔, 다산지엔지, 컴퍼니위, 젤릭스, 솔라플렉스, 에스퓨얼셀)과 중소기업의 스마트홈(시티) 기술개발 촉진 및 개발성과 현장 적용 확대를 위한 스마트에너지 R&D 및 실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에너지 기술개발을 전담하는 에기평과 기술개발 성과의 테스트 베드인 공동주택을 확보하고 있는 LH공사가 상호 협력해 실제 스마트홈(시티) 기술개발을 수행하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성과를 실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미래 스마트시티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목적이 있다.

지금까지 에너지 기술개발 중소·중견기업에게는 개발된 성과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사업화 가능성 점검을 위한 테스트베드 확보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으나 이번 협약을 통해 실증사이트가 확보돼 기업은 기술개발에 더욱 매진할 수 있어 스마트홈 기술 및 제품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우 LH 사장은 중소기업이 기술개발에만 전념하도록 지원해 기술의 완성도와 상품성을 높이고 공신력 있는 실증 레퍼런스 확보를 통해 해외동반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진택 에기평 원장은 스마트홈·시티의 국가경쟁력 확보를 위해 LH공사와 관련 기업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