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 세계 최대 산업용 ESS 수주
현대일렉트릭, 세계 최대 산업용 ESS 수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7.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아연과 500억원 150MWh 규모 계약

▲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대표(좌)와 이제중 고려아연 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현대일렉트릭이 고려아연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수주하며 에너지효율화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27일 경기도 분당사무소에서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대표와 이제중 고려아연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500억원 규모의 에너지효율화 설비구축 사업 공동추진에 대한 계약식을 가졌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일렉트릭은 오는 11월까지 울산시 울주군 소재 고려아연 제련공장에 저장용량 150MWh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달 초 현대중공업 본사에 50MWh 규모의 ESS를 구축하기로 한 바 있어 현대일렉트릭은 철강공장을 비롯한 조선소와 호텔 등 다양한 사업장에 대한 경험을 보유하게 됐다.

ESS란 전력을 저장장치에 담아 뒀다가 전기가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피크타임에 전력 부족을 방지하고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상용화를 가능하게 하는 핵심설비다.

이 분야 세계시장은 지난해 26억달러에서 2025292억달러로 10배 가량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네비건트 리서치(Navigant Research)ESS설비 시장 규모가 2020년까지 4.3GWh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시장 역시 특례요금제와 융자지원, 전용금융상품 등 정부의 에너지효율화 정책에 힘입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관련 설비의 국내 보급이 올해 상반기 89MWh로 전년동기 55MWh대비 약 60% 증가했으며 연말까지 총 413MWh로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탈원전 정책으로 피크시간에 발생할 수 있는 전력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수요가 더욱 증가하고 있다.

고려아연은 ESS를 통해 매년 막대한 에너지비용을 절감, 투자금액을 3년 이내에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대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탈원전 추세 등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에너지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라며 기술경쟁력을 갖춘 시스템과 다양한 경험을 기반으로 한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시장 공략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일렉트릭은 ESS에 스스로 데이터를 분석해 에너지수요 예측을 정교화하는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능 및 사용자가 편리하게 유지보수를 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