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해수담수화, 중동 수출 길 개척
스마트시티·해수담수화, 중동 수출 길 개척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7.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차관 단장으로 민관합동 수주지원단 파견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국토교통부는 19~23일 오만과 사우디아라비아에 손병석 국토부 차관이 단장인 민관합동 수주지원단을 파견해 해외건설·인프라분야 담당 장관 등 고위급 협력활동과 MOU 체결 등 신정부 첫 수주지원 활동에 나선다.

수주지원단은 오만에서 두큼 경제특구청장 및 교통통신부 장관과 협력회의를 개최해 최근 한국 컨소시엄이 수주한 두큼 정유공장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지원한다. 또한 스마트시티, 첨단지능형교통시스템(ITS) 등 건설 신시장을 개척하고 UN산하 중동해수담수화 연구소(MEDRC)와 공동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사우디에서는 주택부, 교통부 등 관계 부처 고위급과 협력을 통해 사우디 비전 2030과 연계한 도시·교통 신기술 및 스마트시티 협력모델을 창출하고 중동권 해수담수화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오만은 중동, 동아프리카, 인도양을 포괄하는 물류 허브로 최근 부상하고 있으며 오만의 미래라고도 불리는 두큼 경제특구 개발을 통해 국가 경제발전을 계획하고 있다.

두큼 경제특구 내 최초의 수리조선소를 우리 기업이 건설 및 운영 관리하는 등 협력관계가 두텁고 최근에는 정유공장 패키지 12 공사(50억달러)를 한국 컨소시엄이 수주했으며 17개 발주예정사업을 발표하는 등 시장 잠재력이 크며 진출 가능성 또한 높다.

사우디는 Post-oil 시대를 대비한 비전 2030을 발표하며 산업 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150만호 주택건설 사업과 랜드브릿지 철도사업, 메디나 메트로 등 다양한 건설 프로젝트 발주도 예상된다.

사우디는 비전 2030 실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로 한국을 선정해 중점 협력의제를 발굴하고 있으며 오는 10월 예정된 제18차 한-사우디 공동위에서는 구체적 협력사업도 합의될 예정이다.

국토부의 관계자는 이번 중동권 인프라 협력 활동은 우리 건설기업의 전략적 중요국가인 오만·사우디와 새로운 협력 모델을 창출하고 첨단 인프라분야에 신시장 개척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수주지원단을 통해 스마트시티, 첨단 교통, 해수담수화 등 스마트 인프라분야에서 수주 지원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