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조직개편 앞두고 술렁이는 산업부
[기자수첩]조직개편 앞두고 술렁이는 산업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7.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국감이 마무리되고 내년도 예산이 어떻게 편성될지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때를 같이해 백운규 장관 취임 이후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첫 조직개편과 인사이동에 관가는 물론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산업부의 조직개편안은 현재 행정안전부에 제출돼 심사가 진행 중이어서 조만간 윤곽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다.

해마다 연말이면 연례행사처럼 인사이동이 이뤄진다는 측면에서 다를 것이 없다. 하지만 광장의 촛불혁명을 통해 새롭게 출범한 신정부의 에너지와 통상을 관장하는 부처의 조직과 큰 폭의 인사이동이 이뤄질 것이라는 측면에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앞으로 산업부의 정책 방향에 대한 변화에 대해 기대와 우려가 엇갈릴 전망이다.

새로운 정부에서 내세운 5대 국정목표에 맞춰 그동안 전통에너지로 역할을 해 왔던 석유와 석탄, 가스 등은 축소되는 반면 신재생에너지분야를 확대하는 정책을 펼칠 것이 유력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향후 육성 가능성이 높은 에너지분야의 경우 높은 기대감을 나타내는 반면 그렇지 않은 곳은 우려와 신수종 사업을 연구하고 새로운 아이템을 발굴해야 하는 입장에 처하게 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

조직개편과 인사이동에 대한 소문이 나돌면서 관가도 술렁이고 있는 분위기다.

누가 상사로 오게될지, 또 내가 근무할 부서가 어디일지, 규모가 큰 부서에 배치되면 앞으로 승진 가능성이 높은 반면 그렇지 않으면 담당 업무에 충실해야 하는 상황이 연출돼 관심이 클 수밖에 없고 일도 손에 안 잡힐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이치인 듯하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공직 기장을 다잡아야 한다. 40여개 에너지 공기관의 수장들도 공석인 상태에서 비상상황이나 사고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마련돼 있어야 한다.

국민들이 보다 행복하고 흔들림 없는 안정된 생활이 가능할 수 있도록 공직자로서의 책무를 다하는데 만전을 기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