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연말연시는 사회공헌 시즌?
[기자수첩]연말연시는 사회공헌 시즌?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7.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나영 기자
[투데이에너지] 에너지뿐만이 아니라 최근 사회공헌 이슈들이 많이 들려온다. 평소에도 쉬지 않고 추진하고 있는 기업들도 물론 많지만 사회공헌과 관련한 이슈는 유독 연말연시에 많다. 마치 할당을 채우는 듯한 경쟁적인 모습으로 보이기도 한다.

그도 그럴 것이 더운 여름철보다는 추위에 굶주리고 그 흔한 연탄 한 장이 없어서 시시때때로 비보가 들려오기 때문일 것이다. 이벤트처럼 지나가버리는 사회공헌이라는 것이 때로는 씁쓸하게도 느껴진다.

그렇다고 딱히 대안이 있지도 않다. 더 나은 방안을 찾아서 꼭 어느 때여서가 아니라 인간의 기본권 만큼은 보장받을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은 어려운 일일까 생각해본다.

시즌처럼 다가오는 사회공헌 소식들이 생색내기가 아닌 진심으로 필요한 사람들에게 적당히 분배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할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현장에 나가보면 잣대로 그어버린 기준 때문에 정작 보호를 받아야 하는 사람들은 외면당하고 오히려 누가봐도 먹고 살만하다고 판단되는 가정에는 지원이 나가기도 한다.

몇해 전에 구청에서 하는 쌀나눔 행사에 참여한 적이 있다. 쪽방에서 살고 있는 일부 독거노인들에게만 쌀이 지급되는데 그중 한 노인이 옆방의 누구도 줘야한다고 한다. 하지만 구청직원은 딱 잘라 말한다. 기준이 안돼서 안된다고. 자식이 서류상 등록돼 있다는 것이다. 그러고 방문한 세대는 널찍해 보이는 아파트였다. 따뜻한 온기가 느껴졌고 어딘선가 받은 듯한 물건들이 집안에 들여놓지 못할만큼 문앞에 쌓여있었다. 그러나 그 가구는 서류상 조건이 맞는다는 것이다. 아이러니 했다. 행정을 집행하는 데 있어서 기준은 필요하겠지만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닐텐데 여지없는 관행에 한숨이 쉬어졌다.

각 공기관을 비롯한 공공기업, 민간기업들이 실시하는 사회공헌 사업이 정말 필요한 곳에 적절하게 지원되고 있는지, 아니면 그저 생색내기에 급급한 실적주의 공헌 사업인지를 다시 한번 되돌아 보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