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잘잘못에 대한 공정한 평가 되길
[기자수첩]잘잘못에 대한 공정한 평가 되길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7.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강 기자
[투데이에너지] 가스공사의 인천 LNG기지의 가스누출로 인해 가스시설에 대한 안전관리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번 사고는 인천기지 1호 탱크 LNG 하역 중 압력 및 레벨 급상승으로 인해 저장탱크 상부의 안전장치가 작동했고 탱크 상부에서 소량의 가스누출이 발생한 일이었다.

이로 인해 지역구 의원이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시설물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것을 놓쳤다. 여론이 사후조치과정에 대한 언급 없이 사고에만 초점을 맞춰졌다 사실이 그렇다. 이미 수차례 밝혔듯이 가스공사는 사고 이후 안전관리 매뉴얼에 의거 안전조치 및 재난경보단계 발령 등 주요조치를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스공사가 취한 조치를 보면 긴급 조치와 그에 따른 상황을 인천시청, 연수구청과 산업부 가스산업과, 에너지안전과에 순차적으로 보고했다.

분명 사고가 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지만 이후 가스공사의 초동조치는 사고의 확산을 막았다는 점에서 적절한 조치로 볼 수 있다. 그럼에도 이처럼 사고 발생 후 신속한 대응 조치, 상황 보고 등에 대한 일언반구 없이 질타의 대상으로 내몰린 상황이 작금의 현실이다. 그간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 부실관리란 오명도 짊어지면서...

그러나 이제 보는 시선이 달라져야 할 때다. 사고예방을 위해 24시간 시설물을 관리하는 이유는 단 한건의 사고도 막기 위함이다. 이를 위한 노고까지 비난받아서는 안된다.

오히려 객관적인 잣대로 옳고 그름을 판단·분석한다면 잘못된 부분에서 사고원인 대한 대책을 찾고 또 적절히 조치된 부분은 더욱 개선시켜 안전사고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본다.

이것이 잘못한 부분은 분명 비난받을 수 있지만 적절한 대응 조치 등으로 인한 부분은 칭찬받아 마땅한 이유다. 아무쪼록 안전에 있어서도 정확히 잘잘못에 대한 공정한 평가가 필요할 때가 오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