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렉터, ‘지능형 초미세먼지 IoT솔루션’ 개발
그렉터, ‘지능형 초미세먼지 IoT솔루션’ 개발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개발 인공지능 기술로 실시간 공기질 분석·관리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국내 벤처기술진이 순수 국내 기술로 지름 1μm의 초미세먼지(PM1.0)까지 검출해 생활공간의 실시간 공기질 상태와 적절한 대응방법까지 제시해 주는 ‘지능형 초미세먼지 IoT솔루션’을 개발했다.

커넥티드서비스 전문기업 그렉터(대표 김영신)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IoT게이트웨이 기술을 적용, 활동공간 내 지름 1μm의 초미세먼지와 주변 온습도, VOC, 재실유무, 소음 등의 다양한 공간 내 센서정보를 분석해 공기질을 관리할 수 있는 엣지컴퓨팅 기반 지능형 미세먼지 솔루션 ‘엘리엇 스마트에코’를 개발해 최근 필드테스트를 모두 끝마치고 국내외 클린테크시장에 공식 론칭한다고 11일 밝혔다.

‘엘리엇 스마트에코 솔루션’은 병원, 도서관, 학교, 유치원, 양로원, 아파트, 공장, 공사현장 등 자체적으로 미세먼지를 측정-관리하는 기관을 위한 최첨단 클린테크 제품으로 시설 내부와 외부에 지름 1.0μm 이하의 초미세먼지(PM1.0)까지 실시간 검출할 수 있는 고성능 센서를 설치해 환경오염에 신속하게 대응, 예방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에코시스템은 실외형과 실내형 측정기기와 관리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실외형 제품은 통신, 전원 등 설치환경에 제한없이 손쉽게 설치할 수 있으며 기본적인 PM1.0 초미세먼지 센서 외에 고객 스스로 라돈, 석면, 비산먼지 등 환경센서를 추가할 수 있도록 플러그인 센서기술을 탑재했다. 실내용은 초미세먼지뿐 아니라 미세먼지, 온습도, CO2, VOC(휘발성유기화합물) 레벨 등 8가지의 환경데이터를 한꺼번에 측정할 수 있는 올인원 제품으로 누구나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 지능형 미세먼지 솔루션 ‘엘리엇 스마트에코’ 설치 모습.

그렉터는 미세먼지 외에 다양한 환경을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자체 IoT플랫폼 ‘인케이스링크’ 기술을 적용해 실시간 환경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축적해 정밀하게 모니터링하고 다양한 상황인지 및 조치, 공조시스템과의 연동, 컨트롤까지 가능한 ‘아이스튜디오(i-Studio)’와 연동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이상증후 발생 시 업무담당자와 공간 내 등록된 자에게 외부활동 자제, 환기시스템 작동 등 알람정보를 즉시 제공한다.

이밖에 와이파이와 이더넷은 물론 최대 2.5km까지 연결되는 로라(LoRa) 무선통신망 등을 지원, 추가로 통신비 없이 센서 통신망을 운영할 수 있어 유지관리 예산을 확보하기 어려운 학교나 공공기관에서 통신비 걱정없이 안심하고 도입할 수 있다.

김영신 그렉터 대표는 “지난 1년간 10여개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에 ‘스마트에코 모니터링시스템’을 설치 운영한 결과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고 시스템 안정성도 매우 뛰어난 것으로 평가됐다”라며 “올해부터 전국 1,500여개 교육청과 4만여 초중고교, 도서관 등 공공시설, 지자체 청사, 지하철 등을 대상으로 스마트에코 솔루션을 집중 공급해 클린테크 산업분야에 IoT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렉터는 지난해 4월 창립한 이후 벤처기업 인증,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을 마치고 SK텔레콤 IoT 파트너로 선정되는 등 급성장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 기업으로 선정됐고, 산업은행으로부터 20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IoT 차세대 선도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