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리모델링 공사비 이자 지원
그린리모델링 공사비 이자 지원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LH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 신청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는 19일부터 건축주가 초기 공사비 걱정 없이 단열 성능 개선 공사를 할 수 있도록 공사비의 이자 일부를 지원하는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사업은 건축주가 에너지 성능 개선 공사비를 은행에서 대출받고 공사 완료 후 5년간 분할 상환할 수 있는 제도로 정부는 에너지 성능 개선 비율에 따라 최대 3%의 이자를 지원한다. 또한 저소득층의 주거여건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차상위 계층(기초생활수급자 포함)이 사업을 신청하는 경우에는 4%의 이자를 지원한다.

사업 신청을 원하는 건축주는 창조센터에서 등록·관리하고 있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를 선택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으며 사업대상으로 결정될 경우 5년간 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신청부터 승인까지 전과정이 온라인으로 처리돼 지원 승인 결정까지의 소요 시간이 단축됐고 보다 편리하게 사업 신청을 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 누리집에서는 에너지 성능 개선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에게 에너지 절감 효과를 체험하고 그린리모델링 사업자에게 견적을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국토부의 관계자는 “노후주택의 그린리모델링사업은 국가적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거주자에게는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는 이점이 있어 사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전했다.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 사업은 19일부터 LH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된 사업은 서면평가 등을 거쳐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