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6주년 - 작지만 강한 기업] 코리아엔진텍
[창간6주년 - 작지만 강한 기업] 코리아엔진텍
  • 승인 2004.09.23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가스차량 개조 사업서 두각
▲ 이용균 사장
엔진개발(부품소재) 전문업체인 (주)코리아엔진텍은 지난 99년 8월 설립돼 자동차 제작사에 대한 엔지니어링 컨설팅 사업을 시작으로 오일리그 장비 등 엔진개발을 위한 시험장비 제작, 시험용 단기통 엔진 등 시험용 엔진개발, 엔진 성능 및 촉매연화 시험 등 엔진시험 용역 수행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더 나아가 GHP 엔진개발(20마력급, 40마력급) 및 천연가스 차량개조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코리아엔진텍은 개발단계이긴 하지만 현재 천연가스 차량 개조 사업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2000년부터 GHP용 천연가스 엔진개발을 시작해 주요 공조회사와 엔진 공급계약을 추진하고 있으며 마이티 2.5톤 및 소나타 차량을 천연가스 차량으로 개조해 지난 3월 대외에 선보인 바 있다.

특히 최근 국내 최초로 가스공사 연구개발원 등과 공동으로 5톤 디젤청소차 개조(개발)에 성공하는 등 천연가스 차량 개조 사업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하고 있다.

이용균 코리아엔진텍 대표는 “엔진 설계부터 조립(개조), 부품 및 시험설비 개발, 엔지니어링 컨설팅 등 토탈 엔진개발 전문회사로 성장시켜 나가는 게 목표다”라고 말했다.

엔진텍은 지난 4월 말 엔진시험을 총체적으로 할 수 있는 엔진시험실을 개소했다. 이 시험실은 엔진시험설비를 국산화하는 등 이 회사가 자체적으로 건설한 것이다. 엔진텍은 개발에 성공한 토탈 엔진시험시스템 구축 기술을 관련 업체 및 연구소에 제공할 계획이다.

그 첫 신호탄으로 최근 미국 아르곤 연구소에 이 기술을 제공(15만불 규모)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엔진텍은 더 나아가 선박 등 타 운송장비 엔진개발 분야에도 진출한다는 포부다.

이용균 엔진텍 대표는 약 11년간 기아자동차에서 근무하면서 엔진개발을 담당한 국내 엔진개발의 1세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