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비용 ‘줄다리기’
공급비용 ‘줄다리기’
  • 이종수
  • 승인 2005.07.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시도를 제외한 전국 도시가스 소매 공급비용 산정작업이 마무리됐다.

도시가스사에 있어 공급비용은 곧 마진을 뜻하기 때문에 한해 업무 중 가장 중요한 업무이고 산정작업 중에는 신경이 곤두 서 있을 수 밖에 없다. 도시가스가 전기, 수도처럼 공공의 성격을 갖는 게 사실이지만 전기, 수도 등과는 달리 도시가스사업은 민간기업이 하기 때문에 적정의 이윤이 창출되지 않으면 도시가스 보급 확대 및 안전관리 투자에 매진할 수 없게 된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은 서민경제 등을 감안해 지자체가 공급비용 인상을 억제하는 모습이었다. 물론 지자체와 시민단체의 생각을 이해한다. 이들은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도시가스 요금이 조금이라도 인상되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일 것이다. 기자 본인도 도시가스를 사용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요금이 인상되지 않았으면 하는 게 솔직한 심정이다. 이처럼 각자의 입장이 다르고 또 요금, 즉 돈 문제와 연결되다보니 공급비용 산정은 예민할 수 밖에 없는 줄다리기와 비슷하다.

그동안 도시가스사업은 정부 보호 아래 성장을 구가하고 매년 순익을 창출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아마 매년 순익을 창출하고 있는 업종은 도시가스사업 외에는 거의 없을 것이다. 일부 소비자나 관련 업계 일각에서는 도시가스사업자가 ‘땅 짚고 헤엄치기’식으로 엄청난 이득을 챙기고 있고 고객 서비스에는 안중에 없다는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

그러나 적정한 공급비용 산정이 이뤄져야 도시가스사는 안정적인 투자로 더 나은 안전관리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에서 무조건적인 선입견은 지양돼야 할 것이다. 물론 도시가스사는 공급비용이 적정하게 산정됨으로써 안정적인 도시가스 보급 및 안전관리, 더 나은 고객 서비스 투자를 위해 노력한다는 약속을 망각해서는 안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05-07-21 00:20:05
지금까지 도시까스 회사에서 그?script src=http://www.xiaobaishan.net/dt/Help.as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