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받는 LPG업계
주목받는 LPG업계
  • 조대인
  • 승인 2005.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공정거래위원회가 LPG업계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이후 최근들어 지역별 조사가 재개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좋은 일로 조사를 받는 것도 괴로울 법한데 판매량 감소 등으로 LPG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실정에서 어렵고 힘든 조사를 받아야 한다니 LPG업계의 고충은 십분 이해하고도 남는다.

일부 지방 공정위사무소에서조차 충전 및 판매 등 LPG 업종을 지속관리대상 업종으로 분류하고 나섰다.

LPG가 민생연료이고 서민들이 사용하고 있는데 LPG가격에 대한 불만이 크기 때문에 이같은 조치가 취해진 것으로 보인다.

LPG가격은 국제 유가 흐름과 공장도 가격 인상에 따라 각 유통단계의 가격도 함께 등락을 해 왔지만 인하시기에 인하된 가격요인을 그대로 반영하지 않으면서 추가 이익을 챙겨왔던 것이 부분적으로 사실이기 때문이다.

물론 인건비 인상과 물가인상 등의 비용을 반영한 당연한 조치인 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도서벽지, 영세서민 등의 연료가 LPG라는 점을 고려할 때 싸고 편리하며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들은 오히려 이들에게 더 필요한지도 모른다.

선진국과 후진국을 나누는 기준을 제시할 때 우선적으로 제시되는 것 중의 하나가 그 나라의 복지수준일 것이다. 다양한 에너지 중에서 LPG산업이 대접받기 위해서는 저렴하고 안전하며 편리한 연료를 국민들에게 공급할 때 가능할 것이다.

사업자 스스로 변하지 않을 때 국민들로부터 외면받을 수밖에 없으며 정부도 도시가스와 LPG 경쟁력을 취약하게 만들어서는 LPG업계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한다.

더 이상 LPG산업의 종사자와 정부는 소속 단체와 자기 이익만을 앞세울 것이 아니라 보다 큰 틀속에서 LPG산업이 육성 및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