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9일 WTI 등 국제유가 하락
[국제유가] 9일 WTI 등 국제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9일 국제유가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를 비롯해 북해산 브렌트유, 두바이유 등이 모두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1.95달러 하락한 59.20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2.02달러 하락한 62.79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14달러 하락한 61.12달러에 마감됐다.

9일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시추기 수 증가, 이란의 생산 능력 확대 계획, 북해 Forties 송유관 가동 재개 여파, 미 달러화 강세 등으로 하락했다.

Baker Hughes사에 따르면 2월1주 미국의 원유 시추기 수가 전주대비 26기 증가한 791기를 기록했다. 석유 시추기 수는 지난 2015년 4월 이후, 시추기 수 증가폭은 지난 2017년 1월 이후 최고치이다.

미국의 원유 생산의 선행지표로 알려진 원유 시추기 수가 증가함에 따라 시장에 과잉공급 우려가 대두됐다.

8일 이란이 향후 3~4년 내에 자국 생산 능력을 현재보다 약 70만배럴 많은 470만배럴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설비 문제로 7일 가동이 중단됐던 Forties 송유관이 중단 하루 만에 가동을 재개하는 등 운영 정상화가 시장의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이뤄짐에 따라 공급 차질 우려가 완화됐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인덱스는 전일대비 0.10% 상승한 90.32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