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화재 60%가 부주의···소방점검 강화 필요 
설 연휴 화재 60%가 부주의···소방점검 강화 필요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읍 의원, 최근 3년간 2,324건 화재로 118억원 재산피해 발생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3년동안 명절 연휴기간동안 총 2,324건의 화재로 12명이 숨지고 89명이 다쳤으며 118억2,000만원 가량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발생한 화재 사고 가운데 60%인 1,388건이 부주의가 원인인 것으로 나타나 소방점검 등 예방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은 ‘소방청’로부터 제출받은 ‘2015~2017년 설․추석 명절기간 전국 화재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명절 연휴 동안 발생한 화재 건수는 748건, 2016년 967건으로 전년대비 30%(219건) 증가한 반면 2017년에는 609건으로 전년대비 37%(358건)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총 515건으로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다음으로 서울 287건, 충남 204건, 전남이 186건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제주도는 26건으로 같은 기간 동안 화재발생이 가장 작게 발생했다. 

장소별로는 아파트 등 주거 지역이 722건(31%), 위락, 판매, 산업시설 등 비주거지역이 641건(27%)으로 전체의 58%를 차지했으며, 다음이 각종 임시시설 등 기타 지역에서 515건(22%), 임야 262건(11%) 등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의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1,388건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으며 누전 등 전기적인 요인이 392건(17%)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방화에 의한 화재발생도 71건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도읍 의원은 “최근 제천 스포츠센터, 밀양 세종병원 등 대형 참사가 잇따라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더 이상의 슬픔은 반복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명절 연휴를 앞두고 철저한 화재예방활동과 소방점검을 통해 화재로부터 국민이 안심하고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소방 당국이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