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난방용 등유 부족, 재발 방지책 마련해야
[기자수첩]난방용 등유 부족, 재발 방지책 마련해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지속된 한파로 등유 수급부족 사태가 벌어졌지만 정부는 물론 정유사의 안일한 대응이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난방용 등유 부족이 주요 출하처에서 발생했는데에도 불구하고 어느 누구하나 이 문제에 대해 속시원한 대답을 내놓지 않고 있어 더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일시 또는 단기적으로 발생한 수급 부족 문제에 대해 정부는 비축유 방출을 통해 해결할 수도 있지만 검토조차 하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유인 즉 정유사에서 충분한 물량의 등유를 공급하고 있으며 날씨 또한 높아지면서 증가했던 수요도 꺾여 진정세를 보일 것이라는 예측에 따른 것이다.

정부가 매년 수립하는 석유수요 및 보급계획은 이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 응당 당연한 이치인데 국회 등으로부터 책임을 벗어나기 위해 형식적으로 마련하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아닐 수 없다.

에너지바우처, 등유 바우처 등의 제도를 통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지만 정작 소비자들은 등유를 제때 공급받지 못하고 추위에 떨도록 방치된 셈이다.

물론 기상변화에 따른 이상 한파 등을 예측하는 것이 생각처럼 쉽지는 않다.

하지만 인공위성, 슈퍼 컴퓨터 등을 도입하면서 기상예보가 개선됐으며 예상 사용량보다 좀 넉넉한 계획을 통해 수급이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상식이 아닌가 싶다.

이같은 등유 부족현상은 올해에만 벌어진 일이 아니라 몇해전 송유관 이용 문제로 영남, 호남 등의 지역에서도 벌어진 바 있다.

더 이상 석유수급에 문제가 발생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이 문제를 책임지는 곳도 없다. 소비자들은 과연 누구를 믿고 생활해야 하는지 의문이 아닐 수 없다.

석유수급에 대한 정부의 면밀한 점검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정유사 등이 문제 없이 공급이 될 수 있도록 시스템 점검 및 보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