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시아 에너지자원 협력 방안 논의
한·러시아 에너지자원 협력 방안 논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5차 자원협력委 개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러시아 에너지부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15차 한·러시아 자원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는 에너지자원분야의 양국 협력강화와 교역·투자 확대를 위한 정부간 공식 협력채널로 1992년 양국간 에너지 및 광물자원협력 약정을 체결한 이후 순차 개최 중이다.

박원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과 안톤 이누친(Anton Inyutsyn) 러시아 에너지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열린 이번 회의는 양국 정상회담(2017년 9월) 이후 에너지·자원분야 협력현황을 점검하고 양국의 △가스 △전력 △에너지기술 공동 연구개발(R&D) 등 에너지전반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가스분야에서는 기존에 체결한 한국가스공사-러시아 가즈프롬(Gazprom) 간 협력협정 등에 기초해 양국 간 액화천연가스(LNG) 협력을 지속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지난 한러 경제공동위원회 당시 양측 합의사항 이행과 더불어 북극 LNG2 등 러시아가 신규로 추진 중인 유망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에 대해 기업 간 정보교환 등 긴밀한 협력을 이어 나가기로 합의했다. 

전력분야에서는 한국전력-로세티(ROSETTI) 간 전력계통 연계 공동연구 개시를 위한 양해각서(MOU) 추진을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산업부-러시아 에너지부 간 실무 협의채널 구축에 합의했다.

또한 양국은 한국의 전력연구원, 에너지기술평가원과 러시아의 EN+ 그룹 등이 참여하는 에너지 기술협력 워크숍 개최 등 에너지분야 협력의 장을 넓혀나가기 위한 방안을 찾기로 했다. 한편 차기 한-러 자원협력위원회는 2019년 러시아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