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장관, UAE서 원전·산업 협력 강화방안 협의
백운규 장관, UAE서 원전·산업 협력 강화방안 협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둔 아부다비행정청 장관 등 5개 핵심부처 면담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24~26일 UAE 방문 계기에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 장관을 비롯한 UAE 연방 및 아부다비 정부의 5개부처 장관과 잇따라 만나, 원전 및 산업·에너지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백 장관의 UAE 방문은 지난 1월 칼둔 아부다비행정청 장관의 방한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지난달 양국이 포괄적·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켜 나가기로 합의함에 따라 원전분야 협력을 한 단계 더 진전시키고 산업·에너지분야에서의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 위해 이뤄졌다.

이번 백 장관의 UAE 방문을 계기로 양국간 원전분야 협력이 심화되고 재생에너지, 반도체 등 여타 분야의 협력 확대기반을 마련함은 물론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에 맞는 양국간 신뢰관계 형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

원전분야에서는 바라카 원전의 성공을 위한 양국 정부의 지원의지를 재확인하고 원전 협력 확대와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 방안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백 장관은 5개 부처 장관 모두와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건설을 위해 양국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합의했다.
특히 칼둔 아부다비행정청 장관과는 바라카 원전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는 점에서 양국간 원전 건설·운영분야 협력이 대단히 성공적이라고 평가하고 이러한 성과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원전 설계 및 핵연료분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합의했다.

아울러 바라카 1호기가 준공되면 해외원전 최초로 3세대 원전 상업운전과 사막에서의 최초 원전건설을 동시에 달성하게 되는 바 해외원전 진출을 위한 커다란 자산이 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이를 바탕으로 현재 우리나라가 참여를 추진 중인 사우디, 영국 등 해외 원전사업에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백 장관은 원전분야 협력성과를 토대로 알 마라(Al Marar) 아부다비 에너지부 장관, 알 제유디(Al Zeyoudi) UAE 연방 기후변화환경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신산업분야에서의 구체적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백 장관은 UAE의 프로젝트파이낸싱 역량과 한국의 제조기술력을 결합해 재생에너지 투자, 지능형전력망 구축, 제3국 공동진출 등에서 구체적인 협력사업을 추진키로 했으며 양국간 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신산업분야 협력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협력기반도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술탄 알 자베르(Sultan Al-Jaber) UAE연방 국무장관 겸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 사장과는 자원개발 및 플랜트 분야에서의 양국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백 장관은 그간 자원개발과 플랜트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이 오래 지속돼 왔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술탄 알 자베르 장관은 아부다비의 신규 탐사유전 입찰사업 등에 우리 기업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다.

또한 백 장관은 칼둔 장관과 전문인력 양성, 기업간 공동 R&D 등 반도체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백 장관은 “이번 UAE 방문을 통해 UAE의 협력의지를 직접 느낄 수 있었으며 고위급 면담에서 논의된 협력방안은 더 구체화해 가시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