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신재생에너지 확산 본격화
대전시, 신재생에너지 확산 본격화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 심의
2030년까지 전력자급 17.7%
지난 7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개최된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7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개최된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진경남 기자]대전광역시가 태양광과 수소에너지 등 친환경에너지 중심의 전력자급계획을 발표했다.

대전광역시는 지난 7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스마트 제로 에너지 도시 3050’ 실현을 위해 2022년까지 태양광과 수소에너지를 중심으로 전력자급률 17.7%을 주 내용으로 하는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2018~2022)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제로 에너지 도시 3050’는 2030년도까지 관내 소비전력의 50%를 신재생에너지로 생산을 목표로 하는 대전광역시의 에너지전환 정책이다. 2017년 기준 대전시의 전력 자급률은 1.7%다.

대전시는 전력 자급률 제고를 위해 2022년까지 태양광으로 412GWh, 수소연료전지 발전 등으로 3,106GWh 등 총 3,518GWh의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에너지 효율화 시책으로 360GWh의 전력을 감축해 정부의 분산전원 시책에 적극 부응 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확대 및 에너지 전환정책으로 태양광 발전은 기존 건물 옥상 및 베란다 등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을 앞으로 BIPV 확대를 통해 건축 마감재와 발전을 동시 지향할 수 있도록 전환한다.

사업 시행주체도 기존 관 주도에서 시민단체, 사회적 기업 등과 협력해 민간 주도의 발전사업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스마트 제로에너지 도시 3050’ 실현에 중추적 역할을 맡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태양광 발전보다 공간적인 제약을 덜 받는 이점을 살려 RPS (Renewable Portfolio Standard, 발전사업자에게 발전량의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한 제도) 적용을 받는 발전공기업 등과 협업해 5년 이내에 130MW 규모의 발전 설비 확대를 도모한다.

더불어 화석연료를 수소에너지로 대체하기 위해 향후 5년 이내 수소차 1,000대 보급과 수소충전소 5개소를 마련하고 4차 산업혁명특별시의 성장 동력으로 수소에너지 산업을 선택해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시는 목표 달성을 위해 국정과제 및 국가 에너지기본계획과 연계한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 신기술·신산업 육성 등 5대 분야 40개 전략사업을 발굴했다.

사업은 총 1조 400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며 재원별로 보면 국비 2,500억원(17.8%), 시비 1,500억원(10.7%), 나머지 71.5%인 1조원은 민간자본이 소요된다.

5대 분야 40개 전략사업의 주요내용은 신재생에너지 확대분야로 시민이 직접 투자하고 햇빛발전 수익금을 공유하는 ‘시민 펀드·출자 기반 햇빛발전소 건설 사업’으로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을 통해서는 에너지 공동체 확산 및 관광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어 LH 서남부 발전소 구축을 시작으로 약 7천억원을 유치해 한솔제지 신탄진 공장 등 지속적으로 ‘연료전지 발전소’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태양광과 연료전지 발전에 중점을 두고 11개 사업을 추진한다.

에너지 감축․전환분야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수소차·전기차 보급사업’에 2000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수소차 1,000대 전기차 6,400대를 보급하고 스마트계량기(AMI) 5만세대 연차적 보급 등 10개 사업이다.

낭비되는 미활용 에너지 활용분야로 이전 예정 하수처리장에 스마트에너지 콤플렉스로 구축해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에너지 신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

이외에도 수열에너지 원수(原水) 활용 냉난방 공급사업, 유성 폐온천수 이용 활성화  3개 사업도 검토 대상이다.

에너지 복지 강화분야에 약 200억원을 지원해 ‘에너지 바우처 사업’ 등 5개 사업을 추진하고 에너지 취약계층에 ‘따뜻한 대전’이 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에너지 신기술 실증 및 신산업 육성분야에 11개 사업, 2500억 원 정도가 소요될 전망이다.

‘수소 부품 성능평가센터 구축사업’을 통해서 대한민국 수소산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도모하고, ‘과학비즈니스벨트 제로에너지 시범단지 조성사업’, ‘인공위성 기반 스마트 자원지도 실증사업’ 등 대전시의 신성장동력 확보와 에너지 R&D의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한편 5대분야 40개 전략사업과 별도로 위원회에서는 다양한 정책 건의사업도  추가 논의됐다.

지역에너지계획 추진 동력을 살리기 위해 에너지 전담기구 설치, 자치구 에너지 조례제정, 에너지산업 발전기금 설치, 수소산업진흥센터 설립, 수소에너지의 날(Hydrogen Energy, Day) 행사, 수소연료전지 엑스포 개최 등이다.

한선희 대전광역시 과학경제국장은 “에너지 위원회에서 심의한 지역에너지 계획과 정책대안으로 제안한 5대 분야 40개 전략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관련 부서와 협조해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라며 “태양광과 수소 에너지 보급, 에너지 전 과정에 ICT 활용 촉진을 통한 스마트 제로 에너지 대전 구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