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신중한 접근 필요한 LPG안전거리 강화
[기자수첩]신중한 접근 필요한 LPG안전거리 강화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LPG시장이 다시 경색 국면이다.

에틸렌, 프로필렌 등 석유화학원료나 산업용으로 늘어났던 LPG가 다시 하락 추세로 돌아 섰을뿐 아니라 전기나 수소차 보급정책과 신차 출시가 없어 여전히 LPG차량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엎친데 덥친 격으로 설치 및 보급이 확산되고 있는 소형LPG저장탱크의 안전거리가 강화되면 LPG업계에 미치는 파장과 영향은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올해 1월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발생한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를 줄이기 위한 후속 대책의 일환으로 안전거리 강화 움직임이 조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불법 주차와 제대로된 소방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화재 진화를 조기에 하지 못한 것이 근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지만 제천 스포츠센터 인근에 놓여 있던 소형LPG저장탱크가 폭발하지 않도록 물을 뿌리는 등의 조치로 진화가 늦어졌다는 잘못된 해명에 LPG업계 전체에 애꿎은 불똥이 튀고 있다는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셈이다.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에너지 소외지역과 주민들에게 마을 및 군단위 LPG배관망사업과 충전, 판매 등 LPG사업자가 자체 설치한 소형LPG저장탱크가 강화되는 안전거리 규제로 위축받게 되는 문제는 또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우려할 수밖에 없다.

더 큰 문제는 기존에 설치된 소형LPG저장탱크에 대해서도 강화될 안전거리를 소급 적용한다는 소문마저 나돌고 있어 조정기나 배관 또는 LPG저장탱크 제조사, 설비 및 충전, 판매 등 LPG사업자들 모두에게 당연히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사고 있다.

관련 기관 및 업계로부터 의견수렴을 통해 대책 마련을 한다고 하니 일면 다행스럽지만 정부가 국회 등 헌법적 기관의 지시나 요구를 선별 없이 받아들이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종합적으로 판단해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