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기버스 보급계획에 천연가스업계 ‘혼란’
서울시 전기버스 보급계획에 천연가스업계 ‘혼란’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8.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당 2억9,200만원 지원 시 CNG버스 대거 이탈 우려
천연가스버스.
천연가스 CNG버스.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서울시가 최근 전기버스를 확대 보급하겠단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천연가스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지난달 서울시가 오는 9월 전기버스 30대 투입을 기점으로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 3,000대를 전기버스로 보급하겠다고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논란이 되는 것은 대당 보조금 액수다. 서울시에 따르면 2018CNG버스에서 전기버스로 전환 시 대당 29,20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전기버스 구매보조금으로 전기저상버스에 한해 서울시와 국토부가 64 비율로 대당 9,200만원을, 환경부가 전기버스 보조금으로 1억원 총 19,2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전기버스의 경우 모두 저상버스다.

이번에 서울시가 1억원을 추가 지원하면서 3억원에 육박하는 대당 지원금액이 최종 확정됐다. 

문제는 지원이 현실화 될 경우 CNG버스의 대거 이탈 가능성이다. 대당 전기버스의 가격은 45억원대로 29,200만원을 지원받게 될 경우 실제 구매비용은 12억원에 불과하다.

일반 대형 CNG버스가 12,000만원, 저상 CNG버스는 2억원대로 CNG버스와 가격차이가 없게 된다.

운수사업자 입장에서 가격 부담이 없어지게 되는 셈이다. 결국 CNG버스를 계속 끌고 갈 이유가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그 결과 천연가스 업계(이하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지난 10일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 한국도시가스협회, 한국천연가스충전협회 등은 공동으로 서울시에 건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의서에는 전기버스의 기술적 안전성 및 천연가스충전사업자의 투자 상황을 고려한 보급계획 경유버스의 CNG버스 전환 시 환경편익보다 적은 구매보조금에 대한 상향 지원 필요성 등이 언급됐다.

이와 관련 업계의 관계자는 천연가스업계는 전기버스 보급 시 우리나라의 전기 생산과정을 고려한 친환경성 분석 및 환경편익에 따라 정부의 보조금 지원정책이 정해져야 한다라며 전기자동차가 안고 있는 기술적 문제점도 시범사업을 통해 해결해 나가는 등 전기버스 보급이 신중히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편 친환경차량으로 전기차가 급부상함에 따라 이를 막을 명분도 없어 업계의 대응방안 마련에 고심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