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히트펌프, 북경 제냉 전시회 참가
대성히트펌프, 북경 제냉 전시회 참가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열·공기열 히트펌프 전시…해외시장 공략 박차
‘2018 중국 북경 제냉 전시회’ 대성히트펌프 부스 모습.
‘2018 중국 북경 제냉 전시회’ 대성히트펌프 부스 모습.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대성히트펌프(주)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중국 북경 국제전시장에서 열린 세계 최대 냉·난방 전시회 ‘2018 중국 북경 제냉 전시회’에 참가해 지열 히트펌프와 공기열 히트펌프를 전시하고 해외시장 공략에 들어갔다.

이번에 전시한 공기열 히트펌프는 스마트 제상기술 등 대성만의 핵심기술이 들어있는 제품으로 영하 20℃에서도 80℃ 온수 출수가 가능하다.

국내 지열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앞장서고 있는 대성히트펌프는 탄탄한 R&D를 기반으로 공기열 히트펌프, 수열(폐열) 히트펌프를 개발·보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해수열과 공기열을 융합한 ‘60RT급 복합열원 히트펌프’를 개발 완료해 인증을 획득하고 판매 준비에 들어갔다.

대성히트펌프의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해외시장 진출은 필수적이며 그동안 국내시장에서 쌓은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한 중국 전시를 통해 해외시장을 적극 개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성히트펌프는 지난해 건설 신기술 제772호(지열부문 최초, 기술개발자 (주)지지케이)인 ‘상향순환 체계를 갖는 열교환시스템과 쌍방향 게이트에 의해 공급 및 환수배관 구조를 가진 지열 우물공(SCW) 시공기술’의 유일한 협약자로 공붕괴 방지기술, 물넘침 방지기술 등이 복합 적용된 개방형 지열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정부 R&D 과제인 ‘집단주거시설의 고밀도 대용량 수주지열정(SCW)개발’ 주관기관으로서 부산에 있는 예서두라레움 아파트에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 보급을 진행하는 등 개방형 지열 냉·난방시장 활성화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