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12일 WTI‧브렌트유↓두바이유↑
[국제유가]12일 WTI‧브렌트유↓두바이유↑
  • 배유리 기자
  • 승인 2018.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배유리 기자]12일 국제유가는 WTI. 브렌트유는 하락했고 두바이유는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 페트로넷에 따르면 서부텍사스산원유 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0.25달러 상승한 67.07달러에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일대비 0.04달러 하락한 72.02달러에 마감됐다.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두바이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05달러 상승한 68.63달러에 마감됐다.

12일 브렌트유는 미 원유 생산량 증가, 미 달러화 강세 등으로 하락했고 세계 석유재고 감소, 산유국 감산 연장 기대 등은 하락폭을 제한했다.

EIA에 따르면 4월1주 미 원유 생산량이 전주보다 6만5,000배럴증가한 1,052만5,000배럴을 기록하며 집계를 시작한 1983년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인덱스가 전일대비 0.20% 상승한 89.75를 기록했다.

OPEC 사무총장 Mohammad Barkindo는 2017년 이후 공급과잉이 90% 축소됐다고 발언했다.

그는 견조한 석유수요와 감산으로 당초 연말에 달성될 것으로 예상됐던 석유수급 재균형이 2~3분기에 달성될 것이라 덧붙였다.

OPEC 월간보고서에 따르면 2월 OECD 석유재고는 1,740만배럴 감소한 28억5,400만배럴로 5년 평균대비 4,300만배럴 높은 수준이며 전년동기 보다 2억700만배럴 낮은수준 이다.

Barkindo는 오는 6월 비엔나에서 개최되는 OPEC총회에서 OPEC과 비OPEC 산유국간 장기적인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 밝혔다.

그는 2018년 이후까지 감산을 연장할 것이라는 기대가 산유국 사이에서 커지고 있으며 러시아가 계속해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