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LNG발전소 경영이 위태롭다
[기자수첩]LNG발전소 경영이 위태롭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 민간발전사들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하락하고 현재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특히 일부 민간발전사들의 경우 역마진이 발생해 경영이 위태로운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있으며 누적적자가 지속되는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도 포스코에너지는 1,354억원, 에스파워는 19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동두천드림파워는 지난 2016년 27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으며 2015년에도 103억원의 당기순손실로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경영악화의 영향은 여러 요인이 있으나 일단 LNG 연료비 역마진과 전력거래제도의 구조적인 문제를 민간사들은 이야기 하고 있다.

민간발전사들은 연료가 LNG가 대부분으로 경제급전에서 기저발전보다 후순위로 발전 이용률이 낮다.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과 석탄가동을 줄여나가겠다고는 하지만 현재 LNG발전비중은 20% 내외다.

지난 2013년 LNG발전소의 이용률은 67%를 기록 한 후 매년 가동률이 낮아지고 있다.

탈원전 정책을 추진한다고는 하지만 실질적으로 연료비가 싼 석탄과 원전이 우선 가동에 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현 추세라면 민간발전뿐만 아닌 LNG발전소를 운영 중인 회사는 적자를 보게 될 것이다.

결국 민간업계는 전력시장가격 정상화가 이뤄져야 현재의 적자를 줄여나갈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한 용량요금 확대와 LNG 세금인하, 전력산업기반기금 등을 통한 지원이 필요해 보인다. 만약 LNG발전소들을 위한 올바른 정책이 제시되지 않을 경우 발전소가 문을 닫게 되는 상황이 발생해 피크전력에 대비하지 못하는 불상사도 발생할 수 있다.

이제 정부도 LNG발전소 가동률 확대를 위해선 탈원전·탈석탄이 아닌 친환경 발전을 고려한 발전기 순위를 조정하는 등이 정책을 제시하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