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실증연구 활성화로 E신산업 조기창출 촉진
정부, 실증연구 활성화로 E신산업 조기창출 촉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공동으로 향후 10년간 1조3,000억원 투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는 에너지전환 및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에너지신산업 조기창출을 목표로 9대 실증 프로젝트 추진에 향후 10년간 민관 공동으로 1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종합 실증단지 조성, 실증시설 데이터베이스(DB) 구축, 규제개선 등 실증연구 기반시설과 여건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에너지기술 실증연구 활성화 추진방안’을 제1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운영위원회에 상정했다.

산업부는 에너지전환, 재생에너지 3020, 4차 산업혁명 대응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정부의 에너지정책 실현은 에너지신기술이 적기에 사업화돼 시장에 확산해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에너지기술의 사업화에는 개발제품의 안전성과 성능을 검증하는 실증연구가 필수적이지만 최근 투자규모 감소와 과제 소형화 등 침체기를 겪고 있고 이에 따라 사업화율도 정체돼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민관 TF를 구성해 차세대 성장동력이 될 대형, 융·복합 에너지기술 실증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인프라 강화방안을 도출했다. 특히 재생에너지 확대, 스마트 에너지사회 구현, 기반에너지(화력‧원자력) 경쟁력 강화의 3대 분야 9대 전략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태양광과 풍력은 3020 달성을 위한 핵심 에너지원으로 태양광은 도입 잠재력이 높은 건물벽면, 도로면, 해상·간척지, 농지 등으로 적용입지를 다변화하고 3MW급에 머물러 있는 국내 해상풍력 기술을 선진국 수준인 6∼8MW급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또한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극복하고 계통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구역단위 분산전원 통합관리시스템 및 가스전력화(P2G) 및 에너지저장장치 시스템의 실증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스마트 에너지사회 구현을 위한 에너지인터넷(IoE) 기반 신산업 기술 실증도 추진된다. 산업부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다수의 소규모 분산전원을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기술, 전기차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활용할 수 있는 차량-전력망(V2G: Vehicle-to-Grid) 기술,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센서의 자가발전을 위한 에너지하베스팅 기술의 실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기반에너지 경쟁력 강화을 위해 에너지전환에 대응한 화력‧원자력 기술 실증도 적극 시행된다. 산업부는 액화천연가스(LNG)발전소 확대에 대응한 발전용 가스터빈시스템 국산화, ⑧석탄화력 발전소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경설비 국산화 고리 1호기 해체대비 및 해체 신산업 육성을 위한 원전해체 기술의 실증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연구현장의 애로해소를 위해 실증연구 인프라도 대폭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부는 실증연구 투자를 올해 전체 에너지 연구개발 예산대비 15.5%인 1,200억원을 투자하고 2020년 20%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실증시설‧인증제도 현황, 과제이력 등 실증인프라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후속연구에 연계활용토록 하고 한국전력 등 공기업 주도로 종합실증단지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재생에너지 입지규제 해소, 전력분야 새로운 사업 모델 실증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등도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박기영 산업부 에너지자원정책관은 “이번에 수립한 실증연구 활성화 방안을 통해 재생에너지 3020 등 에너지전환을 가속화하고 에너지신산업 조기창출을 통해 국내 업체의 경쟁력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향후 이행과정에서 정부의 마중물 투자에 대응한 민간의 적극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주문해 9대 전략 프로젝트가 민간주도 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