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우디, 원전·산업 협력강화 방안 논의
한·사우디, 원전·산업 협력강화 방안 논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팔레 사우디 에너지 장관 방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4일 서울에서 알팔레(Khalid A. Al-falih)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을 만나 ‘한-사우디 비전 2030 경제협력’을 비롯해 원전 등 에너지산업 전분야의 양국간 협력을 논의했다.

알팔레 장관의 이번 방한은 지난 3월 백 장관의 사우디 방문시 제안한 방한에 화답하는 한편S-Oil 공장 및 신규프로젝트의 현장 방문 등을 겸해서 이뤄졌다.

양 장관은 그동안의 비전 2030 협력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제2차 비전 2030 위원회 개최 등 향후 일정을 논의했다.

특히 백 장관은 사우디가 조만간 원전 예비사업자 선정결과를 발표할 것에 대비해 우리 정부의 원전수주 지원 의지를 밝히고 양국간 추진 중인 중소형원전 협력의지도 표명했다.

이어 백 장관은 △오랜 건설·운영경험 △견고한 원전공급망 △경제성 △기술적 안전성 △사막환경에서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건설 등 한국원전의 우수성을 강조했으며 지난달 바라카 원전 방문시에 UAE 정부도 이를 극찬했다는 점도 소개했다.

이에 알팔레 장관은 이같은 한국의 협력의지와 지원에 사의를 표명하고 사우디의 원전사업 추진 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양국간 석유·건설 등 전통적 협력뿐만 아니라 친환경 자동차, 선박 등으로 협력분야가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알팔레 장관은 “미래형 동반성장을 위한 중점 파트너로서 향후 양국간 실질적 성과들이 조속히 가시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양국 정부 및 자동차 업계,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한-사우디 자동차대화채널(Auto-Dialogue)를 설치해 사우디 자동차산업 육성전략을 논의하는 한편 사우디 진출에 관심 있는 기업 대상으로 ‘한-사우디 제약·바이오산업 투자포럼’ 개최를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양 장관은 올 4/4분기 중 제2차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를 개최, 그동안 추진해온 협력 사업들이 실제 성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더불어 알팔레 장관은 백운규 장관 면담 이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해 “양국간 경제협력 등을 통해 우호적인 관계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알팔레 장관은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 원자력신재생원장, 아람코 이사회 의장 및 사우디 국제전략파트너십 센터 이사회 의장 등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