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對이란 제재 복원 대응 위한 대책반 가동
산업부, 對이란 제재 복원 대응 위한 대책반 가동
  • 배유리 기자
  • 승인 2018.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수출기업 피해 최소화에 만전

[투데이에너지 배유리 기자]정부가 미국의 이란 핵합의 탈퇴 및 기존 수준으로의 이란제재 복원결정에 따라 대 이란 수출입 및 원유수급 차질에 대비하기 위한 대책반을 구성해 본격 가동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산업부 차관을 대책반장으로 하고 소관 국장들을 반원으로 하는 대책반을 구성하고 정유사, 플랜트산업협회 등 민간 업계 등과 함께 무역보험공사 대회의 실에서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복원되는 대 이란 제재에는 이란 금융기관과 거래하는 외국 은행의 미국내 거래 제한, 이란산 원유 및 석유 제품의 수입 등을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한국의 대 이란 수출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는 “그간 외교부, 기재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 및 기관들과 대 이란 제재 동향과 교역 관련 현안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왔다”라며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국 인정을 위해 미 당국과 협의를 추진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제재 진행상황 모니터링 및 관계기관・업계 공유, 기업 애로 수집 및 지원, 단계별 대책 마련 등을 통해 국내 수출 기업의 수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