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경유화물차, 1톤 LPG트럭 교체카드로 부상되나?
노후 경유화물차, 1톤 LPG트럭 교체카드로 부상되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앞두고 자유한국당, 300만원 지원 공약
국회 미세먼지특위서도 환경부에 대책 마련 요구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으로 경유 중심의 1톤 화물차를 LPG 연료로 사용하는 차량으로 교체하는 카드가 부상되고 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에서는 소상공인의 신차 구입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노후 경유트럭을 LPG 1톤 트럭으로 교체 시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자영업자는 물론 중소상공인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소상공인 적합업종제도를 조속히 법제화하고 영세중소가맹점의 신용카드수수료(3억원 이하 영세가맹점 0.8%→0.5%, 3억원 이상~5억원 이하 중소가맹점 1.3%→1.05) 인하, 영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불공정행위 근절 방안도 함께 내놓았다.

또 환경부에서는 노후 경유차 어린이 통학차량을 LPG신차로 구매 시 5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정책을 지난해 서울시에서 올해에는 5월부터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 중이다.

게다가 우정사업본부에서도 우체국 1톤 경유 택배차량을 LPG로 전환하는 사업을 지난 2012년부터 진행 중이며 지난 1월 현재 약 1,400대의 LPG택배차량이 운행되고 있다. 이는 우체국 전체 택배차량 가운데 약 35%를 차지하는 수치다.

특히 국회 미세먼지특별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등도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경유 1톤 트럭을 LPG 1톤 트럭으로 대체 내지 지원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환경부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대책 마련과 국회의 이같은 요구 배경에는 미세먼지 원인 가운데 국내 미세먼지 배출원인 중 수송부문에서 경유차가 23%를, 자동차 미세먼지 배출부문에서 경유 화물차 비중이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또한 미세먼지는 27%의 직접 또는 1차 배출량 보다 73%를 차지하는 간접 또는 2차 배출량이 훨씬 높을 뿐 아니라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등 미세먼지 2차 주요 유발물질 가운데 LPG차의 NOx 배출량이 휘발유차에 비해 3배, 경유차량에 비해서는 93배 더 적게 배출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노후 경유차 가운데 1톤 트럭을 LPG차로 교체 내지 구매할 때 지원하는 정책이 필요한 것은 주로 자영업자를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1톤 경유 트럭을 이용해 주택가 곳곳을 누빌 뿐 아니라 많이 이용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에 운행 중인 1톤 트럭은 약 230만대로 추산되고 있으며 연간 16만5,000대 가량의 신차 판매트럭 중 경유트럭이 99% 이상을 차지해 1톤 LPG트럭 보급 및 판매 등과 같은 대책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근 5년간 경유 1톤 트럭에 대한 배출가스 불합격율 또한 약 10%인 97만건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제대로 된 배출가스 관리나 1톤 LPG트럭을 비롯한 미세먼지를 덜 유발시키는 차량의 보급 필요성이 높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기나 수소차가 상용화되기 전 과도기에 경유트럭이나 승합차를 LPG차로 교체 내지 신차 구입 지원하는 것이 효과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