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協, 수소전기차 추경 반영 탄원서 제출
수소協, 수소전기차 추경 반영 탄원서 제출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8.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예약자 전부 보조금 지급 가능하도록 촉구

[투데이에너지 진경남 기자] 한국수소산업협회(회장 장봉재)는 지난 10일 협회 회원사 및 수소 관련 업체의 수소전기차 보조금 추가경정 예산안 반영을 위한 탄원서를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각 정당별 원내대표 및 정책위원회 의장에게 제출했다.

협회측은 정부의 추가경정 예산안에 수소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반영해 수소전기차 사전 계약자 중 보조금을 받을 수 없는 924대도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현재 수소전기차는 지난 15년간 정부과제를 통해 핵심기술을 개발해 국산화율 99%를 달성했다. 이런 결과의 배경에는 장래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어려운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국내기업 및 300여 중소부품업체들의 개발과 도전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소산업 초기인 지금 수소전기차 보급이 저조해 구매 보조금 추경이 없을 경우 중소부품업체의 가동률이 7~25%로 경영에 난관이 봉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전기차의 경우 중소기업 비중이 높은 전용부품수가 많아 고용창출 효과에 뛰어나고 국산화율 99%로 수출을 통한 성장과 고용확대가 가능하다.

또한 수소전기차 1대가 1시간 운행 시 성인 43명이 마실 수 있는 공기를 정화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수소협회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적 측면과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 효과가 큰 수소전기차가 보급 활성화를 위해 수소전기차 보조금이 추가경정 예산안에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