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발명의날 동탑산업훈장 수상
한난, 발명의날 동탑산업훈장 수상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원석 박사, 도심발전소 CO₂저감기술 현장실증화 공로
장원석 한국지역난방공사 미래개발원 박사가 발명의날 기념식에서 동탑산업훈장 수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원석 한국지역난방공사 미래개발원 박사가 발명의날 기념식에서 동탑산업훈장 수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는 특허청, 한국발명진흥회 주관으로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거행된 제53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장원석 미래개발원 박사(수석연구원)가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도심발전소의 협소한 공간한계를 극복한 친환경 온실가스 처리기술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세계 최초 LNG 열병합발전소 배기가스를 활용, 10톤 규모의 미세조류 실증플랜트를 장기 운전해 연간 100톤의 CO를 저감한 사례다.

또한 미세조류에서 추출 정제된 항산화물질로 건강식품을 제작하는데 성공했으며, 상품화 시 연간 6억원 이상의 수익창출이 예상된다.

한난의 관계자는 도심발전소 적용 CO처리기술 개발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효과에 공헌함은 물론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향후 컴팩트 포집 및 탄소자원화 사업 확립을 통한 국내 기술이전과 해외 플랜트사업 및 관련 기술 수출까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