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화재로 부상자 발생
한전원자력연료, 화재로 부상자 발생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명 부상···배관증설 작업 중 스파크로 발화 추정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원자력연료 부품제조 건물에서 배관 내 글라인딩 작업 중 화재가 발생해 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한전원자력연료에 따르면 16일 14시17분경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에서 집진기 증축을 위한 배관증설 사전작업을 진행하던 중 배관 내에서 분진 발화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외부업체 관계자 1명과 한전원자력연료 직원 5명이 부상을 입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현장에서 발화가 발생한지 3분만에 내부 재난안전팀이 현장에 도착했으며 8분이 지난 14시25분경 응급처치 및 구급대원이 도착해 베스티안우송병원(2명), 유성선병원(2명), 을지병원(1명), 목동선병원(1명) 등에 분산 후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집진기 증축을 위한 배관증설 사전작업 과정에서 배관을 절단하던 중 글라인딩에서 스파크가 발생해 배관 내에서 분진발화가 생겨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해당 사고구역이 부품제조건물로 비방사선구역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