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이유있는 LPG업계 반발
[사설]이유있는 LPG업계 반발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8.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에 보급을 확대 하겠다는 정부정책에 대해 LPG업계가 뿔났다.

지난 17일 열린 공청회에서 LPG업계는 공청회장을 점거하고 도시가스 공급확대정책이 LPG업계를 말살하는 정책이라며 강한 반발을 했다.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200만호에 도시가스를 공급한다는 정부 정책은 시장경제 원칙과는 동 떨어진 정책임에 틀림없다.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은 각 도시가스사가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공급을 기피하는 곳으로 이 곳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투자비용의 대부분을 지원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에 가스를 공급하기 위해 투자된 정부 지원금은 기존 도시가스 사용자의 부담으로 돌아가게 돼 교차보조라는 결과를 낳게 된다.

또한 도시가스와 대체재 성격을 지닌 LPG업계 입장에서 보면 정부가 지원금을 통해 LPG시장을 침탈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 밖에 없다.

실제로 LPG사용가구 수는 2010년 650만5,000가구에서 2016년 456만 1,000가구까지 감소한 상황이다.

감소한 200만 가구 대부분 도시가스로 전환된 상황에서 또다시 200만 가구를 정부 지원으로 도시가스에 넘어갈 경우 LPG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클 것이 분명하다.

물론 어떤 에너지를 사용할지는 소비자 선택에 달려 있다. 소비자가 저렴하고 안정적인 도시가스를 선호하는 것은 불가피한 면이 있다.

그러나 도시가스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배관망에 투자되는 비용이 있어 경제성이 없는 지역까지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것은 국가적 차원에서 비효율적일 수밖에 없다. 또한 지진 등 자연재해 시 도시가스보다 LPG가 안전성이 높다는 것과 에너지원간 다양한 포토폴리오를 구성해 에너지 안보를 높인다는 측면에서도 적정 규모의 LPG산업이 지속되야 할 필요성도 있다.

결론적으로 더이상 경제성이 없는 도시가스 미 공급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 하려 할 것이 아니라 현재 추진되고 있는 LPG배관망사업과 LPG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에 예산과 지원을 확대해 LPG사용자도 도시가스와 같이 안정적이고 합리적으로 가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LPG업계도 앞으로 더욱 안전하고 안정적이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가스를 공급해 더이상 소비자로부터 외면 당하지 않는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