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SAP, 주요 사업 디지털 전환 ‘맞손’
두산重·SAP, 주요 사업 디지털 전환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사업·해수담수화분야 공동협력 MOU 체결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좌)과 이성열 SAP코리아 사장이 공동협력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좌)과 이성열 SAP코리아 사장이 공동협력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중공업이 글로벌 IT기업 SAP와 손을 잡고 발전 플랜트 등 주요 사업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속도를 높인다.

7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고 있는 ‘2018 SAP Sapphire’ 행사에 참석해 주최사인 SAP와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엔 두산중공업 전략·운영 부문장인 송용진 부사장과 이성열 SAP코리아 사장, SAP Global ISV/OEM 파트너장인 스티브 에드먼(Steve Erdman)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서 두 회사는 두산중공업 발전사업 및 해수담수화분야의 성공적 디지털 전환을 위한 포괄적 협력관계를 약속했다.

두산중공업의 발전 기자재 설계·제작역량 및 운영 노하우와 SAP의 IT 플랫폼 기술역량 등을 결합해 디지털 발전설비 운영 솔루션 개발과 신규 사업모델 발굴 등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미 지난 3월부터 SAP 솔루션인 ‘Leonardo’ 플랫폼을 활용해 발전소 효율 향상과 고장 예방을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두산중공업은 설계, 제조, 시공, 서비스 등 전사업영역에서 디지털 전환을 통해 생산성과 품질을 높여나가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은 그 동안 추진해온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의 연장선상으로 앞으로 국내외 시장에서 디지털 솔루션을 적용한 발전 서비스사업에 진출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3년 소프트웨어개발팀과 데이터분석팀 등으로 구성된 ‘Digital Innovation’ 조직을 신설하고 발전 플랜트 고장을 사전 예측 진단하는 ‘PreVision’, 스마트폰으로 풍력발전기 운영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원격 관리하는 ‘Wind Supervision’ 등의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앞으로 해수담수화 설비와 가스터빈 등에도 이 같은 디지털 솔루션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