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기술탈취, 정부가 챙긴다
中企 기술탈취, 정부가 챙긴다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현장 출동 및 사실조사, 자료제출 요구
기술침해사실 판단 시 시정 권고, 불이행 시 공표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중소기업의 기술을 침해할 경우 정부가 직접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이하 중기부)는 중소기업 기술탈취가 발생하면 중기부가 해당 사실을 조사하고 침해행위에 대해 시정권고, 미이행 시 이를 공표하는 제도가 도입된다고 밝혔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기술 보호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최근 국회를 통과해 국무회의를 거쳐 공포되면 올해 말 또는 내년 초에 시행된다.

그동안 중소기업이 기술을 탈취 당하면 피해기업은 ‘기술분쟁조정·중재제도’를 이용하거나 부정경쟁방지법, 산업기술보호법 등을 적용한 민·형사소송을 준비해야 했다. 기술분쟁조정제도의 경우 침해기업이 조정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피해기업은 행정적으로 구제를 받기 곤란하다. 소송으로 이어지면 막대한 비용과 소송의 장기화로 인해 이를 포기하는 기업이 대다수였다.

정부는 이러한 문제를 시정하기 위해 지난 2월 ‘중소기업 기술탈취 근절 대책’을 발표하면서 중기부에 의한 시정권고 제도를 도입하기로 한 바 있다.

시정권고제도는 기술침해를 당한 중소기업이 증빙서류를 첨부해 중기부에 서면으로 신고, 필요한 조치를 요청하면 중기부가 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의 조사를 거쳐 침해상태의 시정을 권고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만약 침해기업이 중기부의 시정권고를 따르지 않을 경우에는 중기부는 권고내용 등에 대해 공표하게 된다.

배석희 중기부 기술협력보호과장은 “중소기업기술 침해행위가 발생할 경우 행정부가 나서서 신속히 해결하자는 것”이라며 “하위법령 정비 등 철저한 준비를 통해 개정안이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