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팅 합금기술, 의료·자동차분야 상용화 기대
3D 프린팅 합금기술, 의료·자동차분야 상용화 기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硏, 산화물분산강화합금 기술 퓨전테크놀로지 이전
이번 기술 개발을 이끈 김현길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이 공정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이번 기술 개발을 이끈 김현길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이 공정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항공기 엔진이나 가스터빈 부품과 같이 고온의 열을 견뎌야만 하는 핵심 부품소재를 3D 레이저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손쉽게 제조하는 기술이 보건의료분야 및 자동차분야에서 상용화될 예정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3D 레이저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기존대비 성능은 높이면서도 빠르게 ‘산화물 분산강화(ODS: Oxide Dispersion Strengthened)’ 합금을 만들 수 있는 신기술을 기술보증기금 광주기술융합센터 중개 하에 (주)퓨전테크놀로지에 이전하고 12일 연구원에서 기술실시계약 체결식을 갖는다. 정액기술료 1억5,000만원에 매출액 1.5%를 경상기술료로 지급받는 조건이다.
 
산화물 분산강화 합금은 내열이 필요한 모든 금속재료에 고온에 강한 산화물을 섞어 만든 합금으로 비행기 엔진, 원자로 부품, 가스터빈, 미사일 노즐 등과 같이 고온 강도와 내열성이 필수적인 국방, 에너지, 항공우주산업 등에서 핵심 부품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해 이전하는 이 기술은 최종 제품을 만든 후 제품 금속표면에 산화물 입자를 도포하고 3D 프린터의 레이저 열원으로 금속을 녹이면서 동시에 산화물 입자를 혼합, 냉각해 금속 내부에 내열층을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가공 시간과 비용을 기존 기술에 비해 크게 단축할 뿐 아니라 사용자가 원하는 특정 부분만 강화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산화물 분산강화’ 합금을 포함한 내열 금속 시장은 산업 고도화에 따라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상황으로 원자력연구원은 이 기술을 산업전반에 확장,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할 것을 예고해 왔다.

하재주 원자력연구원 원장은 “산화물 분산 강화 소재는 미국, 일본 등에서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는 고부가가치 소재로, 국방, 항공우주 등 다양한 첨단 산업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내열금속과 같은 특수금속의 수입대체 및 수출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